투르크메니스탄

투르크메니스탄
Türkmenistan
Flag of Turkmenistan.svg
국기(투르크메니스탄의 국기)
공용어 투르크멘어, 러시아어
수도 아슈하바트 (Aşgabat)
접경국 카자흐스탄, 이란,
아프가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정부 정보
대통령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경제 정보
유통 화폐 투르크메니스탄 마나트
  • Türkmenistan (Turkmenistan, 투르크멘어)
  • Туркменистан (Turkmenistan, 러시아어)

1 개요[편집]

중앙아시아에 있는 나라수도아슈하바트이다.[1]

2 역사[편집]

원래 소비에트 연방 소속으로 석유생산국 3위를 했었으나, 소련이 쇠퇴하면서 1991년 10월 27일 국민투표를 통해 독립했다. 이후 1992년, 투르크멘바시[2]를 자처한 사파르무라트 니야조프가 대통령에 당선되어 2006년 세상을 떠날 때까지 대통령을 하다가 당시 2인자였던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가 현재까지 대통령을 하는 중이다.

3 지리[편집]

카스피해와 접해 있지만 카스피해를 호수로 가정하면 내륙국에 해당하며, 국토의 90%가 카라쿰 사막으로 이루어져 있는 나라다.

카라쿰 사막에 있는 마을 중 다르바자에는 지옥으로 가는 문(Gate to Hell)이라고 하는 싱크홀이 존재하는데, 실수로 유출된 가스를 다 태워버리겠다고 불을 질러서 생성된 곳이다. 이 모습이 마치 지옥문 같다고 해서 이런 별명이 붙었는데, 1971년부터 약 50년 동안 쉬지 않고 타고 있다.

카스피해에 인접한 곳에 튀르크멘바시라는 항구도시가 존재하며, 여기서 배를 타고 아제르바이잔으로 갈 수 있다. 여담으로 튀르크멘바시는 수도인 아슈하바트보다 더 오래된 도시로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첫번째로 만들어진 도시라고 한다.

4 여행[편집]

여행유의 국가에 해당하며, 사실 정치적으로는 관광객을 별로 환영하지 않는다. 그래서 관광비자를 받기가 쉽지 않은데, 받는다고 해도 정해진 스케줄과 가이드가 따라다닌다. 다만 자유여행의 경우 그냥 국경을 통과할 때는 통과 비자가 3~5일 정도 나온다.

5 청결[편집]

현재 정권을 장악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가 불결하다는 이유로 검정색이 들어간 모든 물건을 금지하고 있다. 수도인 아슈하바트는 흰색 대리석 건물이 500개가 넘어 기네스북에 등재되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가 확산한 2020년에는 마스크를 쓴 외국인들을 체포하는 등 일부러 코로나바이러스의 존재를 은폐하려했다. 2020년 12월 경에 신문에 간단한 방역 지침을 실어 존재를 일부 인정했으나 여전히 단순 감기 등으로 묘사하는 등 은폐를 계속하고 있다.

6 여담[편집]

7 각주

  1. 아시가바트라고 하기도 한다.
  2. 투르크메니스탄의 아버지란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