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가 파앙가

통가 파앙가
Tonga Paʻanga (통아[1] 파앙가to)
NationalReserveBankofTonga.png
화폐 정보
사용국 Flag of Tonga.svg 통가
ISO TOP
기호 $ (T$)
보조단위
1/100 세니티 (Seniti) [¢]
100/1 하우 (Hau)
지폐 $2, $5, $10, $20, $50, $100
구권 : $1
동전 5¢, 10¢, 20¢, 50¢, $1
희귀 : 1¢, 2¢
중앙은행 통가 국립준비은행 (Pangikē Pule Fakafonua ʻo Tonga)
환율 525원 (2022.01.18 기준)
(※2015~2021년 평균 약 520원 내외)
이전 화폐
영국 파운드 (1(GBP) : 2(TOP))

Tongan Pa'anga 탕겐/통근 팡가en

1 소개[편집]

파앙가는 통가의 통화이다. 뭔가 말이 조화롭다? 통가어의 특성상 2 이상의 복수형태는 따로 없다.

파앙가화의 첫 발행은 영국령 시절인 1967년 4월 3일로, 오세아니아에서 유일한 왕국인지라 (크기가 작아서 못 넣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모든 화폐에 재위중인 왕/여왕의 모습이 빠짐없이 들어갔다. 다만 시대상의 간격 때문에 투포우 1세와 2세의 초상은 들어가지 못했고, 투포우 3세 또한 발행 직전(1965년)에 서거하면서, 그녀가 들어간 지폐는 상대적으로 짧은 기간 유통되었다.

1.1 환전 및 사용[편집]

한국에서는 취급하지 않는 통화이다. (추심은 가능하다.) 때문에 현지에서 이중 환전을 해야 하는데, 호주 달러뉴질랜드 달러미국 달러와 거의 비슷하거나 도리어 더 낮기도 하는 환율 스프레드 값을 갖는다. 또한 의외로 피지 달러의 취급도 미국 달러급으로 좋아서, 경유지가 어디인가에 따라 유동적으로 활용하면 좋다.

다만 유로는 (수수료가) 약 1~2% 더 비싸며, 피지를 넘어간 다른 인접국 통화(바누아투 바투솔로몬 달러)는 취급이 상당히 좋지 않고, 폴리네시아 프랑은 아예 취급 자체를 하지 않는 듯 하다.

통가의 물가는 전반적으로 꽤 높은 편으로, (통가)국내산 농수산물 정도를 제외하고 거의 대부분을 수입하여 사용하고 있다. 때문에 기본적으로 호주 및 뉴질랜드 물가보다 비싸며, 특히 레저 시설이나 고급 식당, 호텔과 같은 관광 관련 서비스에는 가치 대비보다도 훨씬 더 큰 비용이 들어간다. 그런 까닭에 최고액권인 $100부터 최소액권인 $0.05까지, 제각기 모두 활용할 곳이 있다. 다만 (그나마도 얼마 없는) 마트 같은 곳이 아닌 이상은 세니티 단위를 잘 활용하지 않으므로, 대개 $1 단위로 거래한다고 보면 된다.

1.2 '돈'은 버리라고 있는 것[편집]

파앙가 열매

"파앙가"는 원래 통가에서 나는 콩처럼 생긴 동전 모양의 씨앗인 "파앙가"에서 유래한 단위로, 그 지정하는 과정이 다소 비범하다.

1806년 12월, 자신들의 해역앞을 지나가는 배를 발견한 왕[2]이 심기가 불편하여 약탈을 지시했었다. 몇 차례 실패를 겪은 끝에 일단 배를 나포하기는 했거늘, 안에는 무언가 반짝거리고 둥그스름한 파앙가(씨앗)과 비슷한 고철덩어리가 잔뜩 쌓여있는 걸 발견했다. 그런데 당시 통가인은 그것이 뭣에 쓰는 물건인지 도통 모른채 "파앙가"와 비슷하게 생겼다는 이유로 전통방식처럼 집어던지고 놀았다. (몰론 그것이 은화와 금화임에는 말할것도 없다.) 그딴것(?) 말고는 아무것도 없어 별다른 수확을 건지지 못해, 결국엔 배를 불태워버렸다.

세월이 지나 19세기 중엽이 되어서야 "파파랑기"라 불리던 백인들을 통해 통가에 기독교를 비롯한 각종 서구문물과 함께 근현대식 화폐체계가 전해졌다. 그리고 본격적으로 교역이 시행되면서 물건값으로 "그 파앙가처럼 생긴 반짝거리고 둥그런 것"으로 지불할 것을 요구하니, 그제서야 그 고철덩어리들이 자신들이 써온 돼지나 코코넛[3]과 같은 임을 깨닫게 되었다고 한다.

1.3 환율 추이[편집]

통가 파앙가는 1991년까진 호주 달러에 고정된 환율값을 가지고 있었으나, 이후 몇몇개 국가의 통화가 연계된 고정바스켓제로 전환 적용하였다. 애초에 통화량 규모 자체도 매우 작은 편이라서 환율만 갖다놓고 본다면 매우 안정적이기는 하다.

그러나 국제급 금융위기가 불 때마다 빠짐없이 반영하여 오르는 물가까지 그대로 반영하고 있기도 해서, 이따금씩은 훅 떨어질 때가 찾아왔다. 2014년 이전까지는 평균 약 600원 중반대(/T$)였고, 2015~2019년에는 500원 정도, 팬더믹이 가장 심하던 2020~2021년 중에는 480원 정도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2 현찰 시리즈[편집]

오세아니아 유일한 왕정국가 답게 모든 지폐 앞면에는 무조건 왕의 얼굴이 새겨진다는 공통점이 있다. 다만 한 자리수 세니티 동전에는 들어가지 않는다. 왕은 큰 돈을 좋아하니까요

2.1 현행권 : 투포우 5세 및 6세 (2008 ~ 현재)[편집]

2006년 투포우 4세의 서거 이후 잠시 공백기가 있는 사이 신권 제작(3번째 시리즈)이 진행되었고, 2008년 7월 30일 투포우 5세[4] 즉위식 바로 전날에 발행되었다. 그러나 투포우 5세가 지병으로 인해 재위 7년차만에 급사하여 재빨리 도안 교체작업이 이루어졌고, 2015년 7월 4일 투포우 6세[5] 즉위식에 다시 맞춰서 4번째 시리즈가 발행되었다.

통가 파앙가 2009년3차 & 2015년4차 시리즈
TOP409.jpg09년판 / 시아오시 투포우 5세 (앞면 공통) TOP509.jpg15년판 / 아호에이투 투포우 6세 (앞면 공통)
$1('09) & $2('15) 배면 점핑하는 고래
$23차 야외수업 & 럭비선수 $5 랑기[6] $10
TOP510.jpg
$20 국립은행 본청사
$50 통가 왕궁 $100 바바우 항만 (Vava’u Harbor)
  • 4차 파앙가 시리즈에서 $1 지폐가 동전으로 대체되었다. 그리고 기존 $1 권종의 뒷면 도안이 $2 권종으로 옮겨졌다.

2.2 구권 : 투포우 3세 및 4세 (1967 ~ 2008)[편집]

  • 1967년부터 1973년까지는 살로테 투포우 3세 (여왕), 1989년까지는 타우파아하우 투포우 4세가 들어가 있다.
  • 1992년 통가통화위원회(Pule'anga 'o Togna Komisiona)에서 통가준비은행(Pangikē Pule Fakafonua ʻo Tonga)으로 발행기관명 변경
Tonga Pa'anga Reserve Bank Series
살로테 투포우 3세 타우파아하우 투포우 4세 / 구형 TOP309.jpg타우파아하우 투포우 4세 / 신형

3 이야기거리[편집]

  • 중앙은행인 국립통가준비은행(NRBT) 본청사는 5층짜리 건물인데, 이게 통가 내에서는 가장 높은 건물이다. 그리고 그 최상층에는 주통가일본대사관이 있다.

4 각주

  1. 국명 '통가'는 원래 통가어로 통아(Tong'a)로 읽는데, 로마자로 옮기는 과정에서 통가(Tonga)로 변질(?)된 채 완전히 굳어지고 말았다.
  2. 지금의 통가 왕국이 아닌, 그 이전 시대에 여러개로 갈라져 있던 부족에서의 왕을 가리킨다. 현 통가 왕국의 건국 년도는 통가의 통일 달성 및 조지 투포우 1세가 즉위한 때인 1845년으로 간주된다. (이후 1900년에 영국령이 되었다가 1970년에 독립한다.)
  3. 옛 통가인들은 이걸 "톨라"라고 불렀다(...)
  4. 본명 : 시아오시 타우파아하우 마누마타옹고 투쿠아호 투포우(Siaosi Tāufaʻāhau Manumataongo Tukuʻaho Tupou)
  5. 본명 : 아호에이투 우누아키오통가 투쿠아호(Ahoʻeitu ʻUnuakiʻotonga Tukuʻaho)
  6. 여기서는 통가의 유적군을 말한다. 통가타푸 섬 동쪽에 자리한 계단식 산호석 무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