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롤리너

카롤리너(Karoliner)는 칼 11세부터 칼 12세까지의 스웨덴 제국의 병사들을 부르던 별칭이다. 카롤리너라는 이름은 이들이 활약하던 시기의 국왕 이름을 딴 것이다. 영어식으로 부르는 별칭은 캐롤리언(Carolean)으로, 게임 《시드 마이어의 문명 V》 때문에 이 이름이 잘 알려져 있을 것이다.

1 역사[편집]

당시 스웨덴은 나름 강대국이었지만, 러시아 제국과 같은 경쟁자들에 비해 인구가 적었다. 이는 다른 강대국들만큼의 병력을 동원할 수 없다는 뜻이었다. 카롤리너는 이를 보완하기 위해 엄격한 규율과 개신교에 대한 광신, 극단적으로 공격적인 전술[1]을 사용했다.

1.1 몰락[편집]

대북방전쟁의 전환점이 된 폴타바 전투에서 카롤리너는 러시아군에게 끔찍한 패배를 겪게 된다. 스웨덴의 국왕이었던 칼 12세는 간신히 드네프르 강을 건너 오스만 제국으로 도망쳐야했고, 수많은 스웨덴 병사들이 전사하거나 포로로 잡히게된다. 이는 비교적 체급이 작았던 스웨덴 제국에게 치명타였다. 이 전투로 스웨덴 제국의 황금기는 끝나게 된다.

그로부터 약 10년이 지난 후, 칼 12세는 노르웨이에서 덴마크군을 상대로 한 전투를 지휘하던 중 총에 맞아 사망하였다. 이에 칼 구스타프 아름펠트 장군이 이끄는 스웨덴군은 노르웨이에서 철수한다. 이들은 끔찍한 혹한과 눈보라에 시달리며 행군해야 했고, 결국 살아서 스웨덴에 도착한 이들은 얼마 되지 않았다. 이 사건은 『카롤리너의 죽음의 행군』(Karolinernas dödsmarsch)이라는 이름으로 내려져오고 있다.

2 대중문화 속의 카롤리너[편집]

스웨덴의 파워 메탈 밴드인 사바톤의 앨범 《Carolus Rex》에서 자주 언급된다. 《Carolus Rex》가 스웨덴 제국의 황금기, 일명 강대국 시대(Stormaktstiden)를 주제로 한 앨범이기 때문. 해당 앨범의 음악 중 《Caroleans Prayer》(스웨덴어 이름은 『Karolinens Bön』)는 카롤리너를, 《Ruina Imperii》는 카롤리너의 죽음의 행군을 주제로 했다.

미국의 게임 《시드 마이어의 문명 V》에서 스웨덴 문명의 고유 유닛 중 하나가 카롤리너다. 한국어화 패치에서는 영어식 명칭인 "캐롤리언"으로 번역되었다. 소총병을 대체하며 매 턴마다 체력을 회복하는 "행군" 능력이 있다.

3 각주

  1. 이들이 사용한 전술 중 제일 유명한 전술은 적의 흰자위가 보일 정도로 전열을 유지하며 행군→일제 사격→돌격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