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

채소(菜蔬)는 먹을 수 있는 초본성 재배 식물의 총칭이다. 야채(野菜)라고도 하고 현대 한국어에서는 채소와 야채 모두 표준어로 인정하고 있다.[1] 남새와 푸새, 푸성귀 등의 순우리말도 존재하는데, 흔히 남새는 뜰이나 밭에서 가꾼 채소, 푸새는 산이나 들에서 저절로 자란 채소로 구분하곤 한다.

1 과일과의 구분[편집]

대부분의 과일과 채소는 명확히 구분되어 사용되지만, 수박이나 토마토, 딸기 등의 식물들은 논란의 대상이 되곤 했다. 우선 딸기는 한국에선 과일이 아닌 채소의 일종인 과채류로 구분된다. 수박이나 토마토도 마찬가지인데, 특히 토마토의 경우에는 서양권에서도 과일이냐 채소냐를 두고 논쟁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2 리브레 위키에 등재된 채소의 종류[편집]

3 같이 보기[편집]

4 각주

  1. 보통 야채를 일본식 표기라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 사실 《조선왕조실록에》도 야채란 표현이 있었고 일본 측 기록에도 소채라는 표현이 나온다. 하지만 일본에선 소(蔬) 자를 쓰기 어렵다는 이유로 야채로 대체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