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천

1 개요[편집]

한강의 지류 중 하나로 한강으로 바로 합류하는 제1지류에 해당하는 하천이다. 경기도 양주시에서 발원해 서울특별시의 동북부지역을 지나 성동구 성수동 부근에서 한강과 합류하는 길이 45km, 유역면적 296.04km²의 하천이다. 경기도 구간은 지방하천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서울특별시 구간은 국가하천으로 지정되어 있다.

서울지역에서는 이 중랑천을 따라서 동부간선도로의 강북지역 구간이 나란히 날리고 있다.

2 이름의 유래[편집]

3 발원지[편집]

중랑천의 발원지점은 정확히는 알 수 없으나 일반적으로 경기도 양주시 산북동 도락산과 불곡산 사이의 계곡에서 발원하는 것으로 보인다.

4 지류[편집]

한강합류지점

  • 청계천
    • 정릉천
    • 성북천
  • 면목천 : 복개천
  • 우이천
  • 묵동천
  • 한천 : 복개천, 서울과학기술대학교내부의 어의천이라는 도랑이 이것이다.
  • 녹천 : 복개천
  • 당현천 : 상계역 인근부터 복개천
  • 방학천
  • 도봉천
    • 무수천
  • 호원천
  • 회룡천
  • 백석천
  • 부용천
    • 민락천
  • 어둔천
  • 광사천
  • 유양천
  • 중랑천 발원지점은 정확히는 알 수 없으나 경기도 양주시 산북동 도락산과 불곡산 사이의 계곡에서 발원하는 것으로 보인다.

5 횡단 교량[편집]

5.1 경기도 구간[편집]

  • 호장교 : 의정부 구간의 최남단 교량이다.

5.2 서울구간[편집]

6 여담[편집]

  • 1998년 5월 집중호우로 인해 중랑천이 범람하여 태릉입구역이 침수되어 서울 지하철 7호선의 운행을 9일동안이나 중단시켰던 전력이 있다. 이 사고의 여파로 당시 한창 공사중이던 서울 지하철 6호선의 개통까지 늦춰지게 되었었다.(사실 2000년대 초반만 하여도 중랑천은 홍수의 대명사였다. 이후로도 동부간선도로가 노원구 이남구간부터는 하천 고수부지와 별 높이차이가 없는 구간이라 집중호우가 며칠만 지속되면 도로 바로 아래에서 물이 찰랑거린다)
  • 자전거도로와 하천변 공원 등으로 정비되기 전의 중랑천은 수실오염의 대명사였다. 위쪽 의정부시부터 내려온 각종 폐수와 서울시내 인근 각 구에서 유입된 하수들이 죄다 중랑천으로 유입되었던 것.

7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