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몽

고주몽(高朱蒙, 기원전 58년~기원전 19년)은 고구려의 초대 임금이다.

1 이름[편집]

성은 고씨이고 이름은 주몽인데, 이름은 추모, 중해 등 다양한 표기가 존재한다. 주몽이란 이름은 부여말로 활을 잘 쏘는 사람을 의미한다고 한다. 왕호는 동명성왕(東明聖王)이다.

2 건국 설화[편집]

삼국사기》 고구려 본기 및 《동국이상국집》 동명왕편 등을 통해 그 출생 및 건국 설화가 전해진다. 강의 신 하백은 자신의 딸 딸 유화가 사사로이 천제의 아들 해모수와 정을 통한 것에 분노해 그녀를 우발수로 귀양 보냈는데, 마침 그곳을 지나던 부여의 금와왕이 그녀를 발견하여 거두었다. 이후 햇빛이 방안에 들어와 유화를 비추었고, 곧 임신을 하게 된 유화는 다섯 되쯤 되는 크기의 알을 낳았다. 이를 괴이하게 여긴 금와왕은 알을 개와 돼지의 먹이로 던져주었으나 개돼지들은 먹지 않았고, 길에 던져두었으나 소와 말이 피해서 갔고, 들에 버리자 새들이 알을 덮어주었다. 알을 쪼개려 해도 쪼개지지 않자, 마침내 금와왕은 알을 유화에게 돌려주었다. 그 알에서 태어난 것이 바로 주몽이다.

활솜씨를 비롯한 재능이 뛰어났던 주몽은 곧 대소 왕자를 비롯한 금와왕의 자식들에게 미움을 받게 되었고, 목숨을 위협받자 친구인 오이, 마리, 협보와 함께 부여를 떠났다. 이후 모둔곡에서 재사, 무골, 묵거라는 세 명의 인재를 만나 그들에게 각자 극씨, 중실씨, 소실씨 성을 내리고 수하로 삼았으며, 졸본에 이르러 나라를 세웠다고 한다. 그러나 막 자리를 잡을 무렵엔 궁궐을 세울 여력이 없어 비류수 물가에 초막을 짓고 지냈다.

이후 비류국의 왕 송양과 활솜씨를 겨루고 그를 굴복시켜 그 땅을 얻어냈으며, 그 뒤로도 행인국과 북옥저 등을 정벌하며 영토를 확장했다.

《논형》의 <길험편>이나 《삼국지》 동이전에 주석으로 언급된 《위략》 등에 '동명'이 고리국을 떠나 부여의 왕이 된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는데, 그 내용이 동명성왕 주몽의 고구려 건국설화와 몹시 흡사하다. 이 때문에 고구려에서 후에 부여의 건국 설화를 차용했다고 보는 견해가 유력하다.

3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