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익민족주의

(좌파민족주의에서 넘어옴)

좌익민족주의(영어: Left-wing nationalism)는 좌파 성향의 민족주의다. 대개 반제국주의, 진보주의, 사회민주주의, 사회주의 경향이 있다. 다만 유럽에서는 나치즘과 동의어로 취급받는다.

1 특징[편집]

민족주의는 대개 우파/보수주의와 연관되어있지만 좌파/진보주의와 연관되어 있으면 좌파민족주의라고 할 수 있다.

다만 저항적 민족주의를 모두 좌파민족주의라고 할 수가 없으며 기본적으로 반식민주의/반제국주의에 기반한 저항적 성격을 띄고 있어야 한다.[1]

현재는 우경화되어 쇠퇴한 상태이다.

2 한국에서[편집]

대한민국NL이 좌파민족주의를 내세웠다.[2]

3 정당[편집]

사실 중국 공산당이나 조선로동당, 바트당 같은 부류도 민족주의적이지만 본래 의미의 좌파민족주의와는 거리가 멀기 때문에 제외.

4 인물[편집]

알 아사드, 김정은, 시진핑, 밀로셰비치, 스탈린 등의 부류는 본래 의미의 좌파민족주의에서 상당히 벗어나있으며 사실상 파시즘에 가깝다.

5 비판[편집]

신좌파는 근본적으로는 정통 민족주의와 다를 바가 없다고 비판하고 있다. 보편적 세계시민주의가 아닌 민족 정체성에 의존하고 있으며 좌파민족주의를 추구하는 집단 내의 소수자 또한 핍박/차별당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또한 비서구지역의 핍박당하는 에스닉 그룹(ethnic group)에 기반한 반식민적 저항적 민족주의도 독립 이후에는 형식만 좌파민족주의고 실질적으로는 극우민족주의로 전락한 경우가 셀 수도 없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그 중 극단적인 사례가 짐바브웨미얀마다.

다만 신좌파 구좌파 할거없이 서구제국주의에 반대한다는 반제국주의자들은 좌파민족주의는 우파민족주의와 같지 않다고 주장한다.

6 같이 보기[편집]

7 각주

  1.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나치스트들은 자신의 민족주의가 미국소련에 저항적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게다가 반식민주의/반제국주의에 저항적이라고 해도 좌파민족주의로 분류되지 않는 경우도 있는데 대표적으로 극우 파시즘적인 성격을 띠는 이란북한, 시리아의 민족주의다. 특히 이란의 민족주의는 외관적으로도 종교에 기반한 우파적 성격을 띠고 있다. 아랍 민족주의좌파적 성격이 있으나 극우인 독일 나치즘에도 영향받았으며 그중 변종인 바트주의는 아예 좌파가 아닌 파시즘으로 간주된다.
  2. 다만 NL의 주사파는 사실상 극우국가인 북한을 추종하기 때문에 실질적으로는 좌파민족주의라고 할 수가 없다. 허나 진영논리 때문에 한국 주류정치권에서는 좌파민족주의로 분류되기도 한다.
  3. 캐나다의 퀘백 지역정당으로 퀘벡 분리독립을 목표로 한다.
  4. 빈민문제 해결을 위해 세속주의, 사회주의를 주장했고 실제로 서구권 학계에서도 좌파민족주의자로 칭해진다.
  5. 참고로 그의 딸 아웅산수지는 좀더 자유주의적 성향이 강하다.
  6. 좌파 복지 포퓰리즘이라고 잘못 칭해지는 경우가 많은데 사실 무솔리니를 추종하는 등 정통 우파 파시즘적 민족주의에 가까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