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

복사용지

종이식물의 섬유질을 물에 불려 평평하게 엉기게 하여 말린 물질이다. 양피지, 죽책은 종이가 아니며 레이온 등으로 종이의 모양을 만들었다고 해도 종이라고 하지 않는다. 의 재료로 쓰이고 그 위에 을 쓰거나 물을 흡수하는 성질을 이용하여 화장에 쓰이기도 하며, 일회용 도구를 만드는 재료로도 범용된다.

1 역사[편집]

고대 이집트인들이 사용하던 파피루스가 현 종이의 기원이며 오늘날 사람들이 쓰는 종이는 약 2000년 전 중국에서 발명되었다. 중국의 제지 기술자들이 (당시 중국)과 이슬람 군대 사이의 전투인 탈라스 전투에서 아라비아 인들에게 잡혀갔다. 탈라스 전투 후 서기 795년 경 이라크 바그다드에 제지공장이 건설되었고 유럽 전지역으로 제지술이 전파되면서 제지 기술이 세계로 전파되었다.

한편 한반도와 일본에도 중국의 종이가 전해져 독자적인 종이 제조 기술을 터득하기도 했다. 한반도에서는 한지, 일본에서는 화지가 탄생하게 된다.

2 용도[편집]

보통 무언가를 기록하거나 책자로 만드는데에 쓰이지만 지점토와 같이 공예에도 사용될 수 있다. 또한 회화도 종이 위에 그린다. 또한 오랫동안 사무용품으로도 중요한 위치에 있었다.

  • 책 제조
  • 복사용지
  • 메모지
  • 상장
  • 지점토

3 종이의 종류[편집]

4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