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사병

일사병은 여름에 걸리기 쉬운 온열 질환이다.

1 열사병과의 차이[편집]

  • 일사병은 많은 양의 땀을 배출하면서 생기는 전해질 벨런스 파괴로 병이 시작되지만, 열사병은 갑작스런 더위에 체온 조절에 실패해서 땀이 나질 않으며 고온 발열로 인해 시작된다.
  • 일사병은 급히 이온 음료나 물, 차가운 바람등을 쐬어주면 상태가 호전되지만, 열사병은 치료약이나 입원 처방이 필요할 정도로 위급한 경우도 왕왕 생긴다.
  • 그 외에 근육경련, 두통, 무력감과 같은 증상만 온 경우에는 열경련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물론, 이런 증상일때도 작업을 당장 중지하고 시원한 곳으로 가서 열을 빠르게 식혀주는 것이 증세를 호전시키는 방법은 동일하다.

2 증상[편집]

두통과 어지럼증을 동반 할 수 있고, 때에 따라서는 미식거림과 식욕부진도 동반 할 수 있다. 땀이 평상시보다 많이 나며, 몸을 가눌 수 없는 쇠약 증세도 나타날 수 있다. 땀이 많이 나기에 피부가 축축해지거나 차가워 질 수 있으며, 손과 발이 저릿하기도 한다. 일부는 증세가 심각하여 말을 제대로 하기 힘든 경우가 생기는데, 이를 방치하게 되면 열사병으로 더 강해진다. 탈수 증세까지 보일 수 있다.

더러는 피로감으로 인하여 졸린 기분이 더 많이 들기도 하며, 몸에 기운이 없기 때문에 앉아 있거나 누워 있을때는 괜찮다가도 서 있게 되면 두통이나 몸살과 같은 증세가 나타나기도 한다.

3 치료[편집]

  • 병원에 내방하여 일사병으로 인한 증세의 약 처방을 받는다. 내과에 방문하면 된다.
  • 두통이 있는 경우, 응급시 타이레놀, 세토신과 같은 두통약을 복용해도 된다. 물론, 증세만 잡을 뿐 일사병 자체를 잡지는 않으므로 주의.
  • 미식거림, 구토, 구역 등 증세가 있는 경우 소화제 복용을 고려 할 수 있다. 다만, 소화제를 먹는다고 일사병 증세가 호전되거나 하지 않으므로 주의.
  • 찬 물이나 이온 음료를 조금씩 마신다. 갑자기 많은 양의 물이나 음료를 마시는 경우, 증세가 악화 될 우려가 있다.
  • 최대한 뜨거운 곳에서 피해 시원한 바람을 쐰다. 몸에서 타는 더위를 빨리 제거하는 것이 관건이기 때문이다.
  • 차갑게 젖은 수건으로 몸을 닦는 것도 좋다. 찬 물을 이용해 팔과 다리를 적시는 것도 좋다.
  • 숨을 쉴 수 있는 폐 주변에는 찬 것들을 가까이 하지 말고, 주로 겨드랑이나 사타구니, 엉덩이 부분에 찬 것을 대 주는 것도 좋다.
  • 몸을 차갑게 해 주는 음식이나 그러한 성분의 과일 및 채소를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4 예방[편집]

  • 평상시보다 1.5배 ~ 2배 가량의 물을 섭취한다. 더운 여름에는 땀으로 인해 수분 상실이 더 많이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 운동은 최대한 상대적으로 덥지 않은 아침이나 저녁에 한다.
  • 야외 활동시에는 더위에 익숙치 않은 사람이라면 최대한 적은 시간 활동하고, 점차 몸이 익숙해져서 오래 있을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
  • 야외 활동 및 운동 후 휴식시간을 충분히 갖음으로 몸의 저항력을 잃지 않게 주의한다.
  • 실내에서도 고온에 있는 경우 가벼운 두통을 시작으로 일사병이 나타날 수 있으니, 주기적으로 젖은 수건을 이용하거나 찬물로 팔, 다리, 얼굴을 적시는 것으로 열을 식혀준다.
  • 실내 온도를 적정 온도로 낮추기 위해 에어컨 등을 이용한다.
  • 실내든 실외든 오랫동안 직접적으로 태양빛을 받지 않도록 주의한다.

5 관련 문서[편집]

6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