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국유철도

일본국유철도
日本国有鉄道
Japanese National Railway
JNR-logo.svg
창립 1949년
해체 1987년
본사 도쿄도 지요다구 마루노우치잇쵸메

日本国有鉄道 / Japanese National Railway (JNR)

1 개요[편집]

일본의 국유 철도를 운영하던 국토교통성 산하 공기업으로, 현재 JR의 전신이다.

본사는 도쿄도 지요다 구 마루노우치잇쵸메에 위치했으며, JR 그룹이 발족할때 JR 히가시니혼이 한동안 이곳에 본사를 두기도 했다. 지금은 재개발되어 복합쇼핑몰 마루노우치 오아조가 되었다.

1987년 JR 설립 직전 신칸센과 재래선을 포함한 국철의 보유 선로의 연장은 19,639㎞에 달했으나, 막대한 노선망으로도 4개의 섬을 완벽하게 이어주진 못했다. 그래서 총 연장 30㎞의 선박 노선과 총 연장 11,739 km에 달하는 버스 사업도 가지고 있었다. 철도만으로 4개의 섬이 연결된 때는 국철 분할 직후인 1988년 세이칸 터널세토 대교의 개통 이후이다.

2 역사[편집]

1906년 국유철도법에 따른 간선 노선의 국유화 과정에서 재편된 제국철도청을 기원으로 한다. 1920년에는 철도성으로 승격되어 타 주요 부처와 어꺠를 나란히 했으며, 전후에 운수성으로 개편되어 하나의 사업 분야가 된다.

1949년에 운수성의 철도 총국을 공기업화하면서 JNR이 태어났다. 태평양 전쟁이 끝난 이후 일본에서 전쟁 기간 동안 파괴된 철도의 복구 작업이 계속되었으나 극심한 인플레이션과 복구 작업에 투입한 인력들에게 지급할 막대한 인건비로 인해 철도 총국의 재정은 극도로 악화되었다. 그리고 GHQ에서 철도의 공기업화를 요구함에 따라 1949년 4월 1일에 ‘일본국유철도법’에 의거 설립되었다. 처음에는 피폐한 조직이었으나 한국전쟁과 내수 회복 흐름을 타고 1957년 ~ 1962년 동안 흑자를 내고 1964년에는 세계 최초의 고속철도인 도카이도 신칸센을 개통하게 된다.

법에 의해 돈은 알아서 벌고 알아서 쓰게 되었으나, 실질적인 운영 권한은 정부가 가지고 있었다. 수요는 빛의 속도로 늘고 있었지만 인프라는 거의 정체 상태였고, 제한된 인프라로 무리한 운영을 하다가 대형 사고를 여럿 일으켰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4차에 걸쳐 대규모 수선 사업을 벌이게 된다. 이 과정에서 막대한 빚을 지고, 정치권의 신선 요구 및 로컬선 폐선 저지 등 경영 간섭으로 인해 1964년부터 적자로 돌아선 국철은 1970년대에 접어들어 도로·항공 등 대체 교통 인프라의 발전과 오일 쇼크에 따라 막대한 적자를 떠안게 된다. 그리고 노동조합의 파업도 잦아 국민들의 신뢰도도 바닥을 쳤다. 1970년대 중반부터 메스를 들고 개혁을 시도했지만 국철의 방만 경영은 그 병세가 매우 깊었고, 빠른 속도로 재정을 잠식하여 국민마저 심각성을 인지하게 되었다.


일본국유철도 해체 순간(1987년 3월 31일)

결국 1987년 4월 1일에 경영 합리화를 위해 JR 7개사로 분할 되었으며, 37조엔에 달하는 막대한 채무는 일단 일본국유철도 청산사업단에서 떠안았으나 국철 소유의 토지 매각 등을 통해 채무의 6할 이상을 상환하려던 계획은 버블 경제가 붕괴되어 차질을 빚게 되었고, 결국 1998년에 사업단은 해체되고 채무의 5할은 정부가 탕감했다. 나머지 채무는 철도 건설·운수 시설 정비 지원기구 내의 국철 청산 사업본부가 담당하고 있다. 채무의 일부인 6조엔만이 혼슈 3사에게 전가되었다.

3 노선[편집]

JR 그룹 철도 운영 계열사
JR 홋카이도 JR 동일본 JR 도카이 JR 서일본 JR 시코쿠 JR 큐슈 JR 화물

4 관련 항목[편집]

5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