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프리터

인터프리터(Interpreter)는 프로그래밍 언어로 된 코드를 입력받아, 자기가 그 코드에 적힌 프로그램의 내용을 수행하는 컴퓨터 프로그램이다.

1 특징[편집]

마치 해당 프로그래밍 언어가 기계어인 또 다른 컴퓨터처럼 동작한다는 점에서 가상 머신과 궤를 같이 한다고 볼 수도 있다. 컴파일러와는 달리 코드를 한 줄씩 즉석에서 번역하는데, 이로 인해 수정이 간단한 등 많은 장점이 있다. 특히 코드 중에 한 글자 삑사리 나면 망하는 컴파일러와는 달리, 인터프리터는 일단 삑사리가 날 때까지는 정상적으로 실행해준다. 하지만 이로 인해 속도가 더럽게 느리다는 단점이 있어서, 복잡한 프로그램을 만들 때는 선호되지 않는다. 스크립트 언어로 OS 짜는 거 본 사람?[1] 비유하자면 컴파일러가 번역가, 인터프리터가 동시통역사라고 할 수 있다.


정말로 매번 실행할 때마다 코드를 파싱해서 한 줄 한 줄 실행하는 식으로 동작하던 인터프리터도 많았지만, 실행 성능을 올리기 위해서 요즘은 Python이나 Ruby 같은 웬만한 스크립트 언어들도 바이트코드 컴파일 정도는 하고 있다. 좀 더 본격적으로는 Just-in-time 컴파일을 구현하는 경우도 있으며, JavaScriptV8, PythonPyPy, LuaLuaJIT 등이 좋은 예시이다.

2 인터프리터 언어 목록[편집]

3 더 보기[편집]

4 각주

  1. 안드로이드는 달빅 바이트코드로 돌아가기 때문에, 엄밀히 말하면 인터프리터에서 돌아가는 운영체제이다. 그래서 안드로이드가 선천적으로 속도가 느리다...는 5.0부터 ART에서 AOT 컴파일링이 도입되면서 나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