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미안합니다, 데이브. 유감이지만 그럴 수 없습니다.
I'm sorry Dave, I'm afraid I can't do that.
HAL 9000,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인공지능(人工知能, 영어: Artificial Intelligence)은 인간의 학습능력, 인지능력, 자연언어의 이해 능력 등을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실현한 기술을 뜻한다. 약칭은 AI.

인류의 마지막 발명품이자 후손이 될 가능성이 높다. 강인공지능의 등장을 두려워 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오히려 인간보다 더 신뢰가 가고 사랑스러운 존재일 수 있으며, 어차피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은 막기 힘들다. 인공지능의 진화 속도는 인간을 아득히 뛰어넘기 때문에, 일정 궤도까지만 올려놓으면 언젠가는 알아서 인간의 지성을 초월하게 된다. 인간보다 뛰어난 지성이 등장한다면 인류는 더 이상 사고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현재는 성실성이 필요없는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노력은 점점 쓸모가 없게 되고 있다. 예를 들어서, 칩에는 소자 수백만 개를 배치해야 하는데, 기존에는 아무리 머리가 좋아도 바둑의 경우의 수를 훨씬 뛰어넘는 이 노가다를 혼자서 할 수는 없으므로 많은 인력이 필요했으나 요즘은 인공지능이 알아서 배치[1]는 해줘서 진짜 설계[2]에만 머리를 굴리고 있다. 이런 변화에 따라서 기업에서 그냥 월급만 받고 노는 인력도 증가하고 있다.

1 역사[편집]

이 문단은 비어 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2 기법[편집]

3 현존하는 인공지능들[편집]

인공지능 기술은 아직은 약한 수준이지만 지금도 우리 생활속 사이에 많이 녹아들어 있는 상태이다. 아직 상용화가 되지 못한 기술은 ★ 표시를 넣는다.

  • 딥페이크를 이용한 영상 합성 기술. 사람의 얼굴을 이리저리 뒤틀어 표정이나 입모양 등을 만들어 합성한다. 이걸로 뜬 밈이 '다메다네'와 '누마누마'이다.
  • 인공지능 비서. 카카오톡 봇, 게임 봇, 삼성 빅스비, 구글 어시스턴트 같은 서비스나, 디스코드 등에서의 기타 여러 가지 봇들이 있다. 누구, 네이버 클로바 등 집에 연동시킬 수 있는 사물형으로 만들어진 인공지능들도 있긴 하다.
  • 인공지능 채팅 프로그램. 심심이, 이루다가 대표적이며, 위 인공지능 비서에 채팅 기능이 짧게나마 있기도 한다. 다만 인공지능 채팅 프로그램의 대부분 작동방식이 사람들이 "사람이 이렇게 말하면 넌 이렇게 말해" 하면서 학습하고 말을 그대로 출력하는 점이라는 걸 생각하면 아직은 완벽한 대화가 불가능하다. (완벽한 대화가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3]
  • 자율주행 이동수단 ★
  • 콘텐츠 추천 알고리즘. 유튜브의 경우가 가장 대표적 예시인데, 사용자가 한번 본 영상을 기록하여 그 영상을 본 사람이 좋아할만한 다른 영상들을 추천해준다.[4]

4 대중문화 속의 인공지능[편집]

대중문화 속의 인공지능으로는 아주 크게 세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기계의 반란/적대적형', '사람과 협업하기를 좋아하는 인공지능형', '자아를 가진 인공지능' 성향으로 나뉜다. 굳이 인간형이 아니더라도, 컴퓨터나 자동차 등 사물이나 이동수단의 형태를 하고 있어도 인공지능 캐릭터라고 부를 수도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한 캐릭터가 지능이 없이 기계이기만 하면 하나의 캐릭터로 보지 않으니 사실상 '기계 캐릭터', '로봇 캐릭터'라고 불러도 될 정도이다.

대부분의 캐릭터들이 강인공지능을 가지고 있다. 약인공지능 캐릭터의 경우 시키는 대로 다 하며, 자아가 약하고 개성적이지 못한다. 그 이유는 캐릭터가 강인공지능이 아니면 각자 독창적인 캐릭터성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다음과 같은 경우의 캐릭터들은 보통 인공지능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보통 인공지능 캐릭터의 범주는 100% 프로그래밍으로 기동하는 기계 캐릭터를 범주로 한다.

  • 원래 생체 육체를 일부, 혹은 전체로 개조하여 돌아다니는 사이보그형 캐릭터들. 닥터 후사이버맨, 하프라이프 2콤바인들이 그 예시다.
  • 사람이 조종해야 하는 로봇들. 건담이나 에반게리온 초호기 같은 경우가 여기 포함된다. 이 중에서 '전투 경험학습 인공지능' 같은 개념이 있어도 하나의 캐릭터로 인정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 사람의 의식을 통째로 기계 안에 집어넣은 캐릭터인 경우. 사람의 인식을 옮기는 기계가 다른 기계 육체 안에 어떻게든 프로그래밍 한 것이라면 가능하겠지만 대부분은 의식을 기계에 옮겼다고 이야기한다.

하단의 일부 캐릭터들은 스포일러성이 있기도 하다.

내용 누설 주의 이 부분 아래에는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가 포함되어 있어, 열람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4.1 인간에게 적대적인 인공지능 캐릭터[편집]

4.2 인간과 협업하는 인공지능 캐릭터[편집]

4.3 자아를 가진 인공지능 캐릭터[편집]

주로 인간이 되고 싶거나, 인공지능 캐릭터의 자아 실현이나 꿈을 펼치고 싶어하는 캐릭터들이다.

4.4 미분류/분류하기 어려운 경우[편집]

내용 누설 이 부분 아래에는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가 더 이상 없으니, 아래 내용을 편히 읽어주세요.

5 같이 보기[편집]

6 각주

  1. 이런 배치는 게임에서 막대한 병력을 배치하는 노가다를 생각하면 된다. 솔직히 필요는 하나 그다지 대단한 일은 아니다.
  2. 더 나은 칩 구상. 아직 인공지능은 질적 개선에는 그럭저럭인 편이다.
  3. 심심이의 경우 '뭐 사왔어?' 드립이 유명하다. 사오라니까 과자아이스크림이랑 음료수만 줄창 사오는 내용. (...) 아직 인공지능 대화 프로그램은 완벽한 대화를 할 수 없다는 것을 말하는 반증이기도 하다.보러가기
  4. 물론 가끔 오류가 있는지 현재 보고 있는 영상이랑 전혀 관련 없는 정말 뜬금없는데 사람들이 호기심을 가질만한 영상들을 추천하는 경우도 있다. 이럴 때 사용하는 유행어가 "알고리즘의 가호(축복)을 받은 영상".
  5. 다만 코즈워스와 쿼리 같은 경우에는 친밀도 개념이 적용되어서, 친밀도가 낮으면 플레이어를 안 따라줄 수도 있다. 100% 협업하지는 않는다는 것.
  6. 디셉티콘의 경우 본래 자신들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밀어붙이는 입장이고, 오토봇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토착 종족들도 신경써야 한다는 이념을 가지고 싸우기 때문에 사실 협업이라고 하기에도, 인간을 적대한다기에도 뭐하다.
  7. 얘가 절도나 범죄를 저지르고 인간에게 욕도 엄청 하고 다니는 로봇인데 의외로 가끔 인간보다 더 인간적인 행동을 하는 녀석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