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조 (고려)

(왕건에서 넘어옴)
고려의 역대 국왕
태봉 1대 궁예 1대 태조 왕건 2대 혜종 왕무
어진 태조왕건.jpg
묘호 태조(太祖)
생몰년도 음력 서력 877년 1월 14일~서력 943년 5월 29일.
양력 서력 877년 1월 31일~서력 943년 7월 4일.
시호 태조응운원명광렬대정예덕장효위목신성대왕(太祖應運元明光烈大定睿德章孝滅穆神聖大王)
재위기간 음력 서력 918년 6월 27일~서력 943년 5월 29일.
양력 서력 918년 8월 6일~서력 943년 7월 4일.
생몰장소 탄생 송악군.[1]
죽음 신덕전.[2]
부모 아버지 세조(世祖) 왕륭.
어머니 위숙왕후한씨.(威肅王后韓氏).
배우자 장화왕후오씨.(莊和王后吳氏).
후임 왕 혜종(惠宗)

태조 왕건(太祖 王建)은 후삼국 시대 후고구려의 장군이자 고려의 초대 국왕이다. 본관은 개성(開城), 자는 약천(若天). 연호는 천수(天授)이다.

1 생애[편집]

송악의 호족 왕륭(王隆)과 그 부인 한씨(韓氏) 사이에서 877년에 태어났으며, 896년에 궁예(弓裔)의 휘하에 들어가 그의 장수가 되었다. 후백제와의 교전에서 거듭 승리하여 전라도와 경상도 서부 지역에서 견훤의 군사를 여러 번 격파하고 906년 상주의 사화진, 909년 진도 부근의 도서와 나주를 공략하였다. 이어 충주와 청주 등의 충청도 지역과 경상북도의 상주 등을 점령하여 태봉국의 세력권을 넓혔으며, 나주를 공략하여 후백제의 배후를 위협하고, 중국과의 뱃길을 차단하여 국력을 확장시켰다. 뛰어난 전과를 바탕으로 궁예의 총애를 받으며 마흔 살도 되지 않은 젊은 나이에 백관의 우두머리인 시중에까지 올랐고, 918년에 궁예의 독단과 전횡을 문제삼은 여러 호족들과 배현경, 홍유 등 무장들의 지지로 거병하여 마침내 궁예를 축출하고 고려를 세웠다.

후백제의 견훤(甄萱)과 세력을 다투었으며, 927년 10월 견훤이 경주를 약탈하자 출병, 공산 동수 전투에서 후백제에게 대패하였으나 고창 전투와 병산 전투에서 후백제군을 격파하고 패권을 잡았다. 935년에 견훤이 아들 신검에게 쫓겨나 투항해오자 936년 9월에 대병을 일으켜 후백제를 무너뜨렸다. 938년에 탐라를 복속시키고, 신라에 호의를 보여 경순왕은 자발적으로 그에게 투항하였다. 그는 경순왕에게 두 딸인 낙랑공주 왕씨와 부인 왕씨를 내려주고, 정승공에 봉하였으며 토지와 경주를 식읍으로 내렸다. 또 경순왕을 경주의 사심관으로 삼아 고려 사심관제도의 시원이 되었다. 926년부터는 발해 유민을 받아들이고 북방 정책을 추진하였으며, 호족가문의 딸들과의 결혼정책, 자제를 도성으로 유학시켜서 볼모로 삼는 등의 정책을 펼쳤다.

918년부터 943년까지 재위하는 동안 918년 나주도대행대시중 구진(具鎭)과 국구 유금필(庾黔弼)이 잠시 순차적으로 대리청정하여 국정을 담당했고 같은 해 918년부터 943년 붕어할 때까지 친정하였다.

2 훈요 10조[편집]

3 각주

  1. 현 개성.
  2. 개성에 있던 궁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