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퀀서(Sequencer)는 악보를 기록하고 재생할 수 있게 해주는 컴퓨터 소프트웨어다. 한마디로 컴퓨터를 사용한 작곡의 필수품. 바꿔 말하자면 작곡에 있어 문명의 이기 중 이기라고 할 수 있다. 컴퓨터가 알아서 재생을 해주므로 머리아프게 직접 연주하거나 머릿속으로 재생시켜볼 필요가 없기 때문. 보통은 MIDI 기반 프로그램을 사용한다.

1 종류[편집]

  • FL Studio
    일렉트로닉 계열 음악을 만들기에 가장 최적화되어 있고, 인터페이스가 쉽다는 이미지가 강한 시퀀서다. 하지만 이나 도 못 만들 이유는 없다. 참고로 FL-Chan이라는 모에한 마스코트가 있는, 은근히 덕스러운 프로그램이다(...). 이걸 사용하는 프로 뮤지션도 많다.
  • 로직(Logic)
    많은 뮤지션이 매킨토시를 사는 이유다. 오직 매킨도시에서만 돌아가지만, 그만큼 성능은 파괴적이다. 다양한 플러그인, 루프, 가상악기를 기본으로 보유하고 있다. 인터페이스도 이쁘다.
  • 기타프로(Guitar Pro)
    일렉트릭 기타베이스 기타 등을 배워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 쯤봤을 법한 프로그램이다. 기본적으로 TAB 악보를 지원하여[1] 콩나물을 읽지 못하는 사람도 사용하기 쉽다. 사운드는 RSE(Realistic Sound Engine)이라는 확장 기능을 설치하지 않는다면 딱 노래방의 그 사운드가 나온다. 원래 내장 MIDI 음원이 다 그렇다. RSE를 깔면 훨씬 그럴듯한 사운드가 나오는데, 그래도 직접 치는 것만은 못하다.[2] 최신판은 6으로, 5.2 버전에 비하면 굉장히 발전된 사운드를 들려준다. [3]기타에 한해서는 가격 대비 매우 좋은 사운드를 내주는 가상악기로도 활용할 수 있다. 단 본인의 연주(보컬 포함!)를 녹음할 수는 없기 때문에 최종 생산물(?)을 만드는 용도로는 한계가 명확하다.
  • LMMS
    오픈소스 진영의 프로그램으로, 무료로 사용 가능하다. 리눅스용으로 제작되었지만 윈도용도 존재한다.
  • NWC
    미디 기반 악보 기보 프로그램이다. 기능은 단순하지만 쓰기가 쉬워서 초보자 용으로 좋다.

일반적으로 작곡 프로그램은 가상악기인 VSTI를 쓰지만 미디 기반 프로그램은 일반 미디 악기를 쓰기 때문에 소리가 별로 좋지 않다. 이 경우 사운드 폰트를 설치하여 소리를 바꾸기도 한다.

2 각주

  1. FL 스튜디오나 로직 등 프로 수준의 시퀀서 중 타브 악보를 지원하는 것은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2. 실제 연주와 비교할 때 팜뮤트 연주 시 저음이 너무 약하고, 뮤트음에 힘이 없다. 또 5.2 기준으로 드럼은 심벌즈가 너무 크게 설정되어 있다. 음의 강약이 실제 연주는 물론이고 다른 시퀀서보다 섬세하지 못하다.
  3. 여기에서 기타프로 5.2에 RSE를 이용한 사운드를 들어볼 수 있다. 기타프로 6의 사운드는 여기서 들어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