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느긋혀게 있으시유 충청도 여행

1 충청남도[편집]

1.1 천안 생활권 (천안, 아산)[편집]

복선전철 장항선의 영향으로 예산군이 이쪽 생활권에 끼기도 한다. 충청도를 가볍게 둘러볼 생각으로 왔다면 가장 메인이 되는 생활권이다. 무엇보다도 수도권 전철 1호선 연계의 여파가 세다. 하지만 수도권에서 내려왔다면 대개 첫 인상은 그야말로 시골에 전철이 있네? 정도. 천안 사람들 속 뒤집는 소리

1.1.1 천안시[편집]

1.1.2 아산시[편집]

아산에는 아산온천, 도고온천, 온양온천이 있다. 온양온천은 수도권 전철 1호선인 온양온천역에서 바로 갈 수 있다. 도고온천도 수도권 전철 1호선 시종착역인 신창역에서 버스로 20분 정도 거리에 있다. 온천을 느긋하게 즐기는 방법도 있지만, 느긋한 마음으로 이순신 장군의 묘역이 있는 현충사를 둘러볼 수도 있다. 현충사도 온양온천역에서 버스를 이용하여 갔다올 수 있다.

1.2 대전 및 세종 생활권[편집]

논산시, 금산군이 이쪽 생활권에 끼기도 한다. 행정계획에 의해 만들어진 도시라는 공통점을 안고 있어 일반적인 목적의 관광으로 찾아오는 손님은 별로 없다. 특히 대전은 대구, 광주와 함께 전통있는(?) 광역시임에도 불구하고 항목이 생성되지 않았을 정도로 인지도가 시망이다.


1.2.1 논산시[편집]

1.2.2 금산군[편집]

1.3 백제 문화권 (공주, 부여)[편집]

도긴개긴이지만 인근 청양군, 논산시가 생활권에 끼기도 한다. 생활권이 아닌 문화권이라 칭한것은 이 지역은 주로 백제시대의 사적지를 찾으러 오는 사람들이 주류이기 때문이다.

1.4 서해안 생활권[편집]

태안군, 서산시, 홍성군, 보령시, 서천군이 해당된다. 태안-서산은 별개로 치고 장항선으로 연계되어 있어 전라북도 군산, 익산 생활권과 연계되기도 한다.

2 충청북도[편집]

2.1 충북 북서부 (청주, 진천, 증평, 괴산)[편집]

인근 세종시 및 대전시와 삼파전을 벌이는 지역이며 셋 중에서 역사는 제일 오래되었다. 그러나 아무래도 조선 말기까지 충청도에서는 콩라인, 쩌리 포지션에 있어서인지 관광자원은 북동부에 비해 많지 않다. 그나마 속리산직지로 문화적 체면치레를 하는 정도. 그나마 직지는 저 멀리 프랑스에 잠들어 있는데!

고속철을 즐겨타는(?) 사람들이라면 모두가 분노할 희대의 역작(?) 오송역이 자리한 곳이기도 하다.

2.2 충북 북동부 (충주, 음성, 제천, 단양)[편집]

남한강 수계의 생활권으로 조선 말기까지는 강줄기를 따라서 흥했던 곳이지만, 일제 강점기 이후로 점차 정치적·경제적 주도권을 내어주었다. 이 지역에는 구석기 시대부터 사람이 살았던 흔적이 많이 남아 있는데 대표적으로 남한 최초의 구석기 유적지인 제천 송학면 점말동굴이 있고 청동기 말기 유적지로 아주 유명한 단양 수양개 유적지가 있다. 이 지역의 중심지는 충주인데, 그 역사가 통일신라시대 중원경으로부터 조선시대 충청도의 상석에 이르기까지 유구하다. 또한 충주는 남한강 내륙 수운의 중심지로, 조선시대까지 유지된 조창인 가흥창지가 아직도 남아있다.

충주 목행에 비료공장이 있고 태백선에 새마을호가 다니던 시절까지만 해도 산업의 제일선에 선 지역이었지만, 80년대 말 한국비료 충주공장이 폐쇄되고 90년대 이후 태백선 연선의 탄광이 잇달아 폐광하면서 양회공장을 빼면 굴뚝산업 지역의 이미지는 옅어졌다. 2000년대 들어서는 전반적으로 휴양도시로서의 이미지가 강한 지역이다. 충주만 해도 온천이 세 곳, 제천은 음악영화제와 월악산, 단양은 소백산을 끼고 있으며 충주호(청풍호)가 세 지역에 걸쳐 있다.

유홍준의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제9권 남한강편의 많은 부분에서 이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다루고 있다.

2.3 충북 남부 3군 (보은, 옥천, 영동)[편집]

충북 북부와는 문화적으로나 심리적으로 거리가 먼 지역이다. 금강 수계와 경부선을 따라 대전과 교류가 더 편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