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러스

가장 일반적인 스타일러스의 형태

스타일러스(Stylus)는 터치 스크린을 탭핑하기 위한 펜 모양의 도구를 말한다. 불과 2009년까지의 기기만해도 필수로 내장하곤했었던 부속품. 그러나 정전식 터치 스크린의 보급과 함께 핑거 프랜들리 UI의 발전으로 점차 외장형으로 빠지거나 아예 제공하지 않는 경우도 늘고 있다. 어쩌면 머지않아 사라질지도 모른다. 실제로 스마트폰만 놓고 보면, 이미 거의 볼 일이 없다.

1 활용[편집]

날카로운 끝으로 화면 탭핑의 정확성을 올려주는 것은 기본. 리셋 구멍을 찌르거나 귀후비개, 긁개 등으로도 사용 가능하다. 머리가 가려울 때 이것으로 긁으면 몇 배는 더 시원한 것 같다. 인간의 도구 활용 가능성을 여실히 보여주는 물건이라 볼 수 있다.

물론 펜 모양의 펜형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고 나뭇잎 모양의 길이가 짧고 넓적한 스타일러스도 존재한다. 찔러도 아프지 않아서 친구에게 장난치기도 좋다. PDA 폰과 PMP가 흔하던 시절 이야기지만.

2 대체 수단[편집]

거꾸로 스타일러스 대신 기기 터치용으로 쓸 수 있는 것들도 많다. 당장 손톱이 제일 많이 쓰일 것이며, 눈에 띄는 샤프도 훌륭한 터치 도구가 된다. 경우에 따라 분리가 가능한 경우 DMB 안테나를 이것 대신으로 터치에 활용하는 장면도 종종 목격된다.

이쑤시개바늘도 가능은 하지만, 흠집이 한참 난 뒤에 후회하지 않으려면 본연의 스타일러스를 쓰는 편이 좋겠다. 플랫터치는 겉면이 딱딱해서 걱정이 덜하지만 과거 PDA에 많이 부착된 필름형 터치는 뾰족한 기구에 무척 취약하고 화면에 영구적인 손상을 줄 수 있으니 주의하자.

PDA 안 쓴다고 안심할 부분이 아닌게, 여전히 내비게이션과 같은 기구는 그 시절과 하드웨어가 크게 변하지 않은 경우도 많다.

3 형태[편집]

길고 뾰족한데 끝은 부드러운 곡선으로 마감되어 있다. 재질은 주로 플라스틱이나 겉을 메탈 느낌으로 마감하기도 한다. 순수 메탈로 제작하면 무겁고 화면 접촉부가 너무 단단하면 화면을 손상시키기 때문에 적정선에서 재질을 타협한다.

4 휴대[편집]

기기에 수납되는 형태가 일반적이라서, 조그맣고 볼품없는 형태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기기의 소형화로 마땅히 넣을만한 공간이 없어지자, 스트랩 형태로 기기 밖에 대롱대롱 매달려서 따라다니게 되었다. 이와 함께 기기와 뾰족한 부분의 마찰을 피하고 매달린 상태에서도 시각적으로 만족감을 주기 위해 동그랗고 뭉툭한 모양을 같게 되었다. 매달린 스트랩을 분리하기 어렵기 때문에 스트랩은 뚜껑으로 처리하고, 분리해서 수납된 뾰족한 부분을 화면에 접촉하여 쓰게 된다.

한편, 싸이버뱅크의 PC-EPhone은 스타일러스가 긴 줄에 매달려서 분리할 수 없는 형태로 따라다닌다. 우체부가 사인 받는 PDA에서도 이런 형태가 종종 발견된다. 사실 수납형 스타일러스가 있다면 구멍만 뚫어서 이렇게 만들기도 참 쉽다.

상당수의 스트랩형 스타일러스는 2단~3단 변신으로 길이가 늘어나기도 한다. 크기가 자유롭게 조절되어 편리하긴 한데 고정이 안 돼서 쓰면서 슬슬 길이가 짧아지면 무척 신경 쓰인다. 측면을 잡고 쓰는데도 불구하고 누르는 힘을 못 버티고 원래대로 줄어들기도 한다.

스트랩형 스타일러스에는 본연의 기능과 별도의 기능이 합쳐진 혼합형 스타일러스도 존재한다. 이중엔 볼펜 기능을 갖춘 것도 있고, 지상파 DMB 안테나 겸용으로 처음부터 제작된 기종도 있다.

5 스타일러스를 쓰지 못하는 화면[편집]

오로지 감압식 터치에서만 사용 가능한 입력 도구로 정전식 터치 스크린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하다. 다만, 정전식 터치에도 쓸 수 있는 고무 재질의 스타일러스가 등장하여 근래 등장한 스마트폰아이폰, 아이패드 등의 장치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사실 소세지나 맥스봉(...)도 작동은 잘 한다. 그러나 아쉽게도 이 쪽의 터치감은 뾰족한 저 물건에 못 미친다.

이는 즉, 스타일러스의 도움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필기 인식이나 그림 메모등은 감압식 터치에서만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와콤에서 출시한 태블릿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이 장치는 전혀 다른 방식을 사용한다. 갤럭시 노트 같은 고급형 펜이 달린 기종은 이와 같은 전자 유도 방식과 정전식 터치 스크린을 동시에 적용하여 정밀함과 편리함 두 가지를 잡았다.

6 기타 사항[편집]

스티브 잡스가 싫어했다는 설이 있다. 뉴턴 메시지 패드PDA의 시초로 기억되고 있지만, 잡스 본인은 절대 이 기기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손가락을 쓰지 않고 터치를 해야 한다는 사실에 염증을 느끼는 듯하며, 아이폰 발표회 때 스타일러스에 대해 질색하는 표정을 지었다고도 알려져 있다.

Palm OS는 이 장비의 도움 없이 정상적인 사용이 불가하다. 해상도와 화면의 제약으로 인해 공간이 좁은 데 비해 표시 내용이 많다보니, 글자도 깨알같고 모든 게 조그만해서 터치가 매우 정밀해야 하기 때문이다. 손톱도 어림없다! 윈도우 모바일은 그 정도까진 아니어도, 이 문제에서 그리 자유롭지 못했고, 6.5에서 대폭 수정하였으나 대세는 이미 기울어진 뒤였다. 어차피 서드파티 앱들 그대로인데 소용 있을 리가

iOS안드로이드는 모두 이 장비를 사용하지 않는다. 안드로이드 장치 중에 안드로 원이란 감압식 터치 단말기가 있지만 스타일러스는 없다. 다만, 국내 스마트폰이 아닌 장비 중에는 충분히 이런 최신 OS 중에도 스타일러스를 필요로 하는 단말기는 많을 것이다.

7 사족[편집]

흔히 스타일러스펜이라 말하지만, 이는 역전앞과 다를 바 없는 중복된 뜻이 들어간 표현이다.

스타일러스가 옳은 표현이다. 차라리 터치 펜이라고 하든가

8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