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首都, capital)는 한 나라의 정치·행정의 중심지 역할을 하는 도시를 말한다. 예를 들어 서울특별시대한민국의 수도이며,[1] 한때 북한도 서울을 '명목상' 수도로 두다가 다시 평양으로 바꿨다.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특별시

1 역할[편집]

대체적으로 수도는 법적으로 지정되는데, 명문 규정 없이 그냥 관습적으로 수도라고 불리는 사례도 존재한다. 그 대표적인 예가 바로 일본의 도쿄.[2]

수도에는 일반적으로 국가원수의 사무실(대한민국의 청와대미국백악관 등)이 존재하며, 중요한 국가기관이 포진해있다. 그야말로 나라의 중심지라고 할 수 있지만, 수도라고 해서 반드시 그 나라에서 가장 번화하고 대외적으로 유명한 도시는 아니다. 한국의 서울은 명실상부 모든 면에서 중심지지만, 사실 정치·행정의 중심지와 경제 중심지는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행정부가 수도에 위치하지 않는 사례도 있다.

이러한 수도를 중심에 두고 생활권을 형성한 지역을 수도권이라고 부른다.

1.1 복수의 수도[편집]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수도가 프리토리아, 블룸폰테인, 케이프타운으로 세 곳이다. 프리토리아는 행정 수도, 블룸폰테인은 사법 수도, 케이프타운은 입법 수도이다.

스리랑카는 수도가 스리자야와르데네푸라코테와 콜롬보로 두 곳이다. 스리자야와르데네푸라코테는 입법·행정 수도, 콜롬보는 상업 수도이다.

1.2 수도명 = 국가명[편집]

국가의 면적이 극히 좁거나 도시국가인 경우 수도=해당 국가이기도 하다. 가장 대표적인 경우가 싱가포르쿠웨이트, 산마리노 등. 단, 리히텐슈타인-파두츠 및 나우루-야렌 같은 예외도 있고, 멕시코-멕시코시티, 브라질-브라질리아 혹은 튀니지-튀니스[3]처럼 모든 예시가 좁은나라 혹은 도시국가인 것도 아니다.

1.3 수도로 오해되는 도시[편집]

역사적인 이유나 대중적 인지도가 지나치게 높아서[4] 간혹 수도로 오해하는 곳이 제법 있다. 특히 20세기 후반 태생의 한국인인 경우, 모 보드게임이나 모 PC게임의 영향으로 단단히 잘못 알고 있기도 하다. 흔히 잘못 알고 있는 수도 아닌 도시의 예를 들면 아래와 같다.

2 세계의 수도[편집]

2.1 아시아[편집]

2.2 유럽[편집]

2.3 북아메리카[편집]

2.4 남아메리카[편집]

2.5 오세아니아[편집]

3 각주

  1. 논란은 있으나 헌법재판소에 의해 관습헌법으로 인정되었다.
  2. 일본 법률에 도쿄가 수도라고 쓰여진 구절이 없다. 단지 덴노가 있는 곳이 관습적으로 수도로 인정받고 있을 뿐이다.
  3. 미묘하게 단어가 다르지만, 동일한 어원을 근거로 한다.
  4. 흔한 예로 올림픽이나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될 경우.
  5. 단, 아랍에미리트의 아부다비 또한 엄밀히 말해서 흔히 말하는 '수도'의 기능을 하는 도시가 아니다.
  6. '델리'라는 지역 내에 크게 구도시 올드델리와 신도시 뉴델리로 구획이 나뉘어져 있다. 즉, 수도를 '델리'라 해도 온전히 틀리진 않는다. 엄밀하게 말해서 뉴델리 지역만이 수도라는 것 정도이다.
  7.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과 자주 혼동하는 것 중 하나.
  8.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 옆동네 수준으로 가깝다. 그런데 생활물가는 2배 가까이 차이나는지라 저렴하게 장보려고 왔다갔다 한다는 모양.
  9. 두 지역은 세인트마틴 섬을 두고 남북으로 갈려있다. 워낙 작은 섬이라 같은 공항을 공유하는 특이한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