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작약

성형작약은 작약, 즉 화약의 형태를 가운데가 오목히 깔대기 모양 등으로 변형시켜서 관통력을 높히는 작약으로 가운데가 파인 깔대기 모양의 중심을 향해 폭발이 집중되어 위력이 분산되지 않고 한 점에 집중되기 때문에 보통의 탄두로는 관통이 불가능한 장갑판 등을 뚫을 때 쓰는 작약의 형태이다. 이 현상을 먼로-노이만 효과라고 하는데, 미국의 먼로가 이 현상을 처음 발견하였으며 독일의 노이만이 이를 정리하면서 붙은 이름이다.

제2차 세계 대전 부터 이 방법을 적용한 무기들이 대장갑용 무기로 사용되었고 독일의 판처파우스트나 미군의 바주카포 같은 대전차 로켓무반동총의 탄두로 활용되었다. 2차 대전 이후로는 탄두 부분에 금속 깔대기를 성형작약탄에 넣어, 폭발로 이 깔대기가 반대로 뒤집혀 하나의 철갑탄 같이 장갑을 관통할 수 있게 하여 관통력을 증대시켰고 오늘날에는 가장 효과적인 관통력을 발휘할 수 있는 거리에서 폭발할 수 있게 만든 성형작약탄두도 존재하며 판처파우스트3와 RPG7의 개량형이 이 방식을 사용한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