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모 마리아

"이 몸은 주님의 종입니다. 지금 말씀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1]
루가의 복음서 1, 38 中

마리아(Maria)는 예수의 어머니이다. 복음서의 내용에 따르면, 마리아는 약혼자인 목수 요셉과 혼인을 앞두었을 때 천사 가브리엘로부터 수태 고지를 받고 동정녀의 몸으로 예수를 낳았다.

가톨릭, 정교회 신학에서는 하느님의 어머니, 즉 테오토코스로 보아 '성모 마리아'라고 따로 칭한다. 아랍어로 '미르얌'이라고 불리는 마리아는 이슬람교에서도 중요한 인물로 꼽히며 꾸란에는 마리아에 관한 장이 따로 있다.

1 교리[편집]

1.1 가톨릭과 정교회[편집]

마리아에 대한 가톨릭의 4대 교리로 천주모친, 평생동정, 몽소승천, 무염시태가 있다. 몽소승천은 마리아가 하늘로 부르심을 받아 올라갔다는 뜻이고, 무염시태는 마리아 본인이 잉태될 때부터 마리아에게는 원죄가 없었다는 교리이다. 정교회에서는 마리아가 수태고지를 받음으로써 원죄로부터 벗어났다고 가르친다. 한편 몽소승천에 대해서는 교리로 인정하지는 않으며, 대신 마리아의 무덤이 비어 있었다는 성모안식을 교리로 인정한다.

1.1.1 하느님의 어머니[편집]

가톨릭정교회의 교리. 에페소 공의회에서 결의되었다. 그리스어로 테오토코스(Θεοτόκος), 라틴어로 마테르 데이(Mater Dei)라고 한다. 아주아주 간단하게 이 교리를 요약하자면,

  1. 예수 그리스도는 성자 하느님이시다.[2]
  2. 성모 마리아는 예수 그리스도를 낳으셨다.
  3. 따라서 성모 마리아는 하느님의 어머니이시다.


이 교리에서 '하느님의'라는 부분은 예수 그리스도가 하느님이시라는 사실을 설명하는 부분이고, 어머니라는 부분은 예수 그리스도가 '인간'이라는 사실을 설명하는 부분이다. 즉 이 말을 통하여 '예수 그리스도는 하느님이시며, 또한 인간이시다'는 기독교의 기초적인 교리를 강조하는 말이라고 할 수 있다.[3] 이러한 교리적 함축성(?) 때문에 네스토리우스파[4], 아리우스파[5] 등의 이단을 걸러네는 교리로도 쓰였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1. 예수가 참 인간이 아니라는 이단
    예수는 마리아를 어머니로 둔 참 인간이시다.
  2. 예수가 참 하느님이 아니라는 이단(아리우스파)
    예수는 참 하느님으로 마리아는 '하느님의 어머니'로 칭해진다.
  3. 예수가 실제로 이 세상에 온게 아니라, 단지 그렇게 보이는 것 뿐이라는 이단 (그리스도 가현설)
    예수가 진짜로 이 세상에 온 게 아니라면 마리아는 하느님의 어머니가 될 수 없다.
  4. 성부수난설 (성부가 땅에서는 성자가 되어 십자가에 못 박혔다는 주장)
    하느님의 어머니라는 교리는 명시적으로 삼위일체의 제2위격인 성자 예수 그리스도에 한하여라고 해놓기 때문에 예수는 성부가 될 수 없다.

요러한 원리라고 할 수 있다. 사상검증

1.2 개신교[편집]

개신교에서는 교파마다 중요도가 크게 다르나, 공통적으로는 '하나님의 뜻에 순종한 모범적인 신앙인'으로 본다.

개신교의 경우는 예수 그리스도가 하느님인 동시에 인간이라는데는 동의하지만, 마리아를 두고 '하느님의 어머니'라는 표현은 잘 쓰지 않는다. 그렇다고 해서 마리아가 낳은 것이 하느님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 그냥 표현의 차이. 잘못 언급했다가는 가톨릭/정교회 VS 개신교의 키베거리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언급할 때 정말 조심해야 하는 부분이다.

2 각주

  1. 천사 가브리엘이 성모에게 그리스도를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려줬을때 한 대답이자, 성모의 가장 유명한 명대사. 오늘날에도 신앙인의 모범적인 자세로 굉장히 많이 언급되는 말이다. 사실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결혼 안한 처녀가 갑자기 임신 사실을 알았는데 멘붕을 하지 않고 오히려 이런 대답을 한 것은 대단한 일이다. 게다가 약혼자가 있었는데도 말이다(...) 오늘날에 이런 일이 있었어도 약혼자에게 쌍욕을 먹고 사회적으로 손가락질을 당할 일이지만, 당시에는 맞아죽어도 이상할게 없는 일이었다. 그 모든걸 각오하고 이 대답을 한 것. 다행스럽게도 약혼자 요셉이 대인배이고 적절하게 처신을 하여서, 성모와 요셉은 정상적인 부부로 위장(?)할 수 있었다.
  2. 성부, 성자, 성령이 합체(?)하여 '하나의 하느님'이 되는 게 아니다. 성부, 성자, 성령이 각각의 위격으로 존재하지만 각각이 완전한 의미에서 하느님이고, 그러면서도 하느님은 한 분이라는 게 삼위일체 교리의 핵심이다.
  3. 또한 이 말은 성모 마리아를 신격화하는 표현이 아니다. 뉘앙스적으로는 '은총을 가득 받으신 분', '참으로 복되신 분' 등에 더 가깝다.
  4. 성모를 '하느님의 어머니'라고 부를 수 없고, '그리스도의 어머니'라는 식으로만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5. 예수의 신성을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