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전쟁

베트남 전쟁냉전 시기 한국전쟁과 함께 자유진영과 공산진영이 충돌한 대표적인 전쟁이다.

1 역사[편집]

제1차 인도차이나 전쟁으로 분단된 남·북 베트남미국을 비롯한 서방권, 그리고 소비에트 연방을 비롯한 동구권 양 진영의 군대들이 참전한 국제 전쟁이며 대한민국 국군역시 미군 다음으로 많은 수의 병력을 파견하며 참전한다. 전쟁은 미 국방부 기준으로 1955년 11월 1일에서 1975년 4월 30일까지 거의 20년 동안 이어진 전쟁이며 북베트남과 남베트남간의 교전에서 시작되었으나 1964년 미군이 통킹만 사건을 빌미로 참전하면서 서방권 국가들의 참전이 이루어지며 전쟁은 국제전으로 번지게 된다.

이후 8년간 치열한 전쟁이 이어졌으며 미군은 압도적인 항공 전력과 지상군 전력을 전개하며 북베트남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지만 이후 전황은 점차 교착되며 미군 측에 피해가 누적되는 데다 미군의 무차별 폭격과 전쟁 범죄로 인해 군사개입의 명분이 흐려지게 되었으며 결국 미군을 비롯한 서방권 군대들은 1973년 파리 평화 협정 체결 이후 철수가 이루어 졌으며 결국 1975년 사이공이 점령되며 베트남의 통일로 이 기나긴 전쟁은 끝나게 된다.

이 전쟁으로 인해 군인들은 물론이고 수많은 민간인들의 피해가 발생했으며 불발탄이나 고엽제 살포등의 문제는 2000년대 오늘날까지도 이어지며 1970년대에 끝난 베트남 전쟁의 상흔이 이어지고 있다.

2 배경[편집]

2.1 베트남의 독립[편집]

이 문단은 비어 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2.2 제1차 인도차이나 전쟁[편집]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베트남에 영국군과 중화민국군이 각각 남쪽과 북쪽에 진주하며, 베트남의 정치적 상황은 해방 이후 한반도의 상황과 비슷하게 진행되었다. 그 와중에도 지속되던 국공내전으로 더 이상 베트남 북부에 병력을 주둔시킬 수 없던 중화민국이 군대를 철수시킴으로써 베트남 북부는 정치적 공백이 생겼고, 이 공백을 통해 호치민을 주석으로 하는 베트남 민주공화국이 형성된다.

그러나 북위 17도선 아래에서는 영국군이 프랑스에게 베트남 남부를 넘겨주었고 베트남의 독립을 인정하지 않은 프랑스는 베트남 남부에 응우옌 왕조의 마지막 황제 바오 다이를 내세워 남베트남을 수립하며 사건은 시작되었다.

3 전쟁의 진행[편집]

이 문단은 비어 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4 결과[편집]

이 문단은 비어 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5 참전 국가[편집]

이 문단은 비어 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6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