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과 정의

법과 정의(폴란드어: Prawo i Sprawiedliwość)는 폴란드의 우익 포퓰리즘 정당이다.

1 역사[편집]

1980년대 레흐 바웬사와 함께 솔리다르노시치 운동을 했던 레흐 카친스키야로스와프 카친스키 형제는 2001년 법과 정의당을 창설했다. 법과 정의당은 2005년 대통령 선거에서 수권정당이었던 민주평화연합(폴란드 통일노동당의 후신)의 정책 실패를 발판으로 삼아 대통령총리를 연달아 배출하면서 정치권의 주도를 잡았다[1].

법과 정의당이 주요 정당이 된 이유는 폴란드의 역사에 기인한다고 평가된다.[2] 독일에 밟히고 소련에 밟혔던 역사로 인해 폴란드 토박이 사이에서 민족주의가 강세를 띠어왔으며, 그 정책들이 인구가 많은 지역에 적중했다는 평가다.

게다가 폴란드와 같이 냉전 시기 공산 진영 국가에 속한 동유럽 국가들은 다양성 포용에 대해 알지도 못하고 외국인을 많이 접하지 못했다. 냉전이 종식된 후 외국인들을 접하게 됐지만 이슬람 테러 단체가 생긴 원인을 알지 못한 채 이들의 범죄 사례를 들먹이니 이민자에 대해 더욱 배타적인 태도를 갖게 되었다.[3]

2 정치 성향[편집]

법과 정의당은 유럽회의주의과 민족주의 성향을 보인다. 난민 수용에 반대하고 언론을 탄압하며 홀로코스트를 부정한다. 기독교 우파와 연계해 낙태법을 엄격하게 제정하고, 경제성장, 실업률 감소와 같은 포퓰리즘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피데스 같이 처음에는 중도우파인 척 했다가 2010년대 경제위기와 여러 정치적 이슈들을 거치고 노골적으로 독일을 위한 대안이나 국민연합 (프랑스) 이상급의 극우성향을 보여줘 현재는 영어 위키백과에서도 세 당 모두 우파~극우로 분류하고 있다.

3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