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스플레인

Mansplain

1 개요[편집]

대체적으로 남성이 여성의 지적 성취에 관계없이 어떤 대상에 대해 거만하게 설명하는 것.[1] 남자(man)와 설명하다(explain)의 결합한 신조어이다. 2010년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올해의 단어' 리스트에, 2014년 호주에서 '올해의 단어'에 뽑혔다.

한국식으로 표현하자면 '남자가 여자에게 고나리질하는 것' 정도로 표현할 수 있다. 다만 권력·서열의 상하관계와 상관없이 상대가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행한다는 점에서 다른 고나리질과 차이가 있다.

맨스플레인과 '친절한 설명'의 결정적 차이는 여자가 '그거 나도 안다' 혹은 '내가 그 분야의 전문가다'라고 밝혀도 화자인 남자가 의식·무의식적으로 그 말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데 있다. (중략) 즉 맨스플레인은 '이 여자가 이걸 알겠어?(그러니까 내가 가르쳐도 돼)'라는 편견 섞인 확신에서 비롯된다.
— 신윤영 (<싱글즈> 피처디렉터)[2]

2 예시[편집]

문화비평가 레베카 솔닛이 2008년 LA타임스에 기고한 「설명하는 남자들」 에세이에서 소개한 한 남성과의 유명한 일화에서 그러한 예를 찾아볼 수 있다.[3][4] 어느날 솔닛이 연속 사진으로 유명한 애드워드 머이브리지와 관련한 책을 집필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그 남자는 말을 끊고 "올해 머이브리지를 다룬 중요한 책이 나온 걸 아세요?"라며 한참을 떠들었다. 곁에 있던 솔닛의 친구가 "그걸 얘가 썼다니까요"라고 몇 번을 말하고 나서야 그 남자는 비로소 입을 다물었다고.

맨스플레인이라는 단어가 세간의 주목을 받으면서 2008년 원사운드만화가 발굴되기도 했다. 이 만화의 사례도 훌륭한 맨스플레인이다. 인터넷 밈 중에서는 연애에 서툰 복학생(연서복)이 맨스플레인과 여성혐오를 동시에 보여주는 사례이다.

3 긍정론[편집]

맨스플레인이 2010년 전후로 떠오른 단어지만 이는 갑자기 발생한 상황이 아니라 기존부터 있언던 상황에 대한 적합한 지칭어가 나타난 것이다. 상대방을 무시하고 자신의 지식을 자랑하는 대화 상대에 대한 배려가 없는 행동을 공론화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론이 존재한다.

일부에서는 비단 여성뿐 아니라 남성들도 맨스플레인을 당한다고 하지만, 전술했듯 맨스플레인은 그런 고나리질 중 남성이 여성에게 하는 짓을 특정하는 단어이다. 이러한 상황은 피해자가 여성이라면 남성인 경우에 비해 매우 빈번하게 당한다는 의견이 구체화된 것.[5] 전체적으로 맨스플레인을 긍정하는 사람은 대화에 있어서 상대방에 대한 배려를 상기시킬 수 있다고 주장하며 맨스플레인 피해자가 여성이 아닌 경우는 제법 많지만 맨스플레인 가해자인 경우는 극히 드물다고 말한다.

4 비판론[편집]

맨스플레인이라는 단어의 용법이 들쭉날쭉 하며[6], '남자man'를 지칭하는 점[7] 등이 "김치녀 / 개념녀 이분법과 비슷하다"라는 비판이 있다. 특히 김치녀에 대해 대자보까지 써서 비판하고 거기에 공감한 사람들이 맨스플레인이라는 단어엔 문제의식을 느끼지 않는 것은 이중잣대이다. 긍정론에도 언급이 되었듯이, 남성들도 비슷한 사례를 겪었다는 점에서 비단 여성만 당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비판도 있다. 대체로 비판하는 사람들도 대개 해당 사례에 대한 불쾌함과 문제에는 동의하지만, 이를 굳이 남녀간의 차별문제로 무리하게 확대해석한다고 주장한다.[8]

이런 주장을 하는 측에서는 맨스플레인 대신 파워스플레인[9]이라고 대체하자고 주장하기도 한다.

5 같이 보기[편집]

6 바깥 고리[편집]

7 각주

  1. mansplain, Oxford Dictionaries
  2. 남녀간 진검승부하자는 게 아니라니까, 시사iN, 2015.04.25.
  3. Men who explain things, LA타임스, 2008.04.13.
  4. [노트북을 열며]"이 오빠가 설명해줄게", 중앙일보, 2015.03.12.
  5. 이중 강경한 사람들은 "맨스플레인은 여성이 당하는 무시와 차별을 공론화시키기 위한 단어이며 이를 남성까지 포함하는 일반적인 이야기로 확대하는 것은 여성차별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행동이다"라 말하기도 한다. 이들은 맨스플레인이라는 단어에 우호적인 남성들과도 마찰을 일으키기도 한다.
  6. 트위터에서는 오픈소스 운동도 맨스플레인이다 라는 주장까지 나올 정도. 이 정도면 정말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수준.
  7. 왜 firemen이 firefighters로 바뀌었는지 생각해보자.
  8. 유사한 사례로는 맘충이 있다
  9. 상대적으로 권력(파워)을 가진 의 입장인 사람이 의 입장인 사람에게 거만하게 설명하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