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순수령

  • Reinheitsgebot, 麥酒純粹令, German Beer Purity Law

1 개요[편집]

1516년 4월 23일 독일 남부 바이에른 공국의 빌헬름 4세가 맥주 양조에 관해 반포한 법령. 주요 내용은 맥주를 만들 때 맥아, 물, 홉, 효모 이외의 원료는 사용하지 못하게 하였으며, 판매시 가격의 제한도 내용에 들어 있었다. 만일 이 법을 어기고 맥주를 생산할 경우 생산물은 모두 압수조치를 하였다고 한다. 식품이나 주류 관련 법 중에서는 가장 오래된 역사를 가지는 법이라 할 수 있다. 이 당시 다른 지역에서도 맥주 관련 법들이 있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모 회사의 광고 덕분에 이게 가장 유명하며, 당시 국가 단위에서 시행되는 맥주 관련 법으로는 이게 처음일 것이다.

2 법의 목적[편집]

이 법의 주요 목적은 맥주의 품질 향상을 통한 조세수입 증대라 할 수 있다. 일단 왕이 나서서 이런 법을 만드었다는 것 자체가 애초에 국가의 재정문제가 걸려 있다고 볼 수 있다. 당시 배경상 유럽 전역에서 도시가 발달하면서 술, 특히 맥주의 소비가 급증하면서 여기저기에서 돈을 벌기 위한 맥주 양조업자가 몰려든 것은 당연지사. 그런데 문제는 이렇게 술의 소비가 늘어나면 현대에도 마찬가지지만 늘 가짜술이 판을 치게 된다. 또한 이런 경우 밀주가 성행하여 사회적 부작용이 일어나기 좋은데 이 맥주순수령은 맥주의 재료와 가격을 표준화시키면서 이러한 것을 상당히 방지하는 효과가 있었다.

두 번째 목적은 이 법의 내용을 뜯어보면 맥아, 즉 보리 이외의 곡식을 원료로 사용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다. 즉, 밀과 같은 것을 이용한 맥주를 금지시킨 것인데 이는 식량을 술로 돌리는 것을 일정 부분 차단하여 식량확보를 하려는 목적도 같이 내포되어 있었다.

3 기타 이야기거리[편집]

프로이센이 독일을 통일하였을 때 병합된 바이에른 공국은 맥주순수령을 독일 전역에서 시행할 것을 요구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당연히 바이에른 이외의 양조업자들은 반대를 할 수밖에... 실제 독일 전역에서의 시행은 1906년에 적용되었다. 이후 1차 세계대전 이후의 바이마르공화국나치독일에서도 이 법령이 살아남아서 현대 독일연방공화국에까지 이어지게 되었지만, 문제는 유럽공동체(EC)에서 유럽의 시장통합을 위한 회의 과정에서 이 법이 비관세장벽으로 작용한다는 지적되었으며, 이후 이 법은 공식적으로는 적용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독일 내에서의 양조업자들은 법의 시행과는 상관없이 이 법에 근거하여서 맥주를 제조한다고 한다.


4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