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다스

(마이다스에서 넘어옴)

미다스(그리스어: Μιδας)는 고대 프리기아의 도시 페시누스의 왕이다. 영어식으로는 마이더스(Midas)라고 하며,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미다스의 손 일화로 유명하다.

1 역사[편집]

곧잘 신화상의 인물로만 알기 마련이지만 기원전 8세기 후반의 프리기아를 다스리는 왕 중에도 미다스 왕이 실존했다. 참고로 프리기아에는 '미다스'라는 이름을 가진 왕이 여럿 존재하며, 신화상의 미다스 왕과 동일 인물인지는 불명확하다.

2 신화[편집]

미다스 왕에 관한 전설은 오비디우스의 《변신 이야기》에서 찾아볼 수 있다.

2.1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편집]

어느 날, 아폴론과 목축의 신인 판[1]이 서로 악기 연주 내기를 하고 있었다. 심판은 미다스 왕이 보기로 하고 판은 풀피리를, 아폴론은 리라를 연주했다. 평소 판을 섬기던 미다스 왕은 "판이 더 잘했다"고 말했고,[2] 그 말에 단단히 빡친 아폴론이 미다스의 귀를 당나귀 귀로 만들었다.

그 날 이후로 미다스는 그 귀를 숨기기 위해 기다란 모자를 쓰고 다녔다. 그런데 어느 날, 이발하러 갔다가 이발사가 그 모자를 벗겼고, 미다스는 이발사한테 아무한테도 말하지 말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입이 근질근질해서 참을 수 없던 이발사는 갈대숲에 구덩이를 파서 거기다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라고 소리를 질렀다. 그는 근처에 아무도 없었으니 모를 거라고 생각했지만, 그 날 이후로 갈대숲에 바람이 불 때마다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라는 말이 들리기 시작해서 미다스 왕이 망신당했다는 이야기다.

우리나라에도 《삼국유사》에 경문왕의 거의 유사한 일화가 실려 있다.

2.2 미다스의 손[편집]

돈 버는 재주를 가진 사람을 가리키는 미다스의 손(Midas touch)이라는 관용구로도 남은 유명한 전설.

미다스 왕은 디오니소스의 축복을 받아서 만지는 사물을 모조리 황금으로 바꾸는 손을 얻었으나, 가족마저도 황금으로 바꾸는 바람에 결국 이를 취소했다.

3 대중문화 속의 미다스[편집]

  • 웹툰 《트레져 헌터》에서는 마이다스라는 이름으로 언급되며, 연금술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설정이다. 아딤 참조.
  • SCP 재단SCP-391은 희귀 금속을 토해내는 올빼미이기에 미다스의 올빼미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 게임 《갓 오브 워 시리즈》에서는 자기 딸을 황금으로 만들어 버린 일로 넋을 놓은 듯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용암을 건너려던 크레토스에게 붙잡혀 용암으로 던져져, 용암과 함께 본인도 황금이 되어 사망한다.

4 외부 참조[편집]

5 각주

  1. 그리스 신화에선 조연 정도의 위치지만 그만의 설화가 존재하는 신이다. 시링크스라는 님프를 짝사랑했는데, 판으로부터 도망치다가 결국 갈대로 변했다. 그래서 그 갈대를 꺾어다 만든 피리를 맨날 불고 다녔다는 설화가 존재한다.
  2. 또는 그냥 아무 생각없이(...) 판이 이겼다고 말했다는 설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