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티모르

동티모르민주공화국
Repúblika Demokrátika Timór-Leste
Flag of East Timor.svg
국기(동티모르의 국기)
Coat of arms of East Timor.svg
국장
공용어 테툼어,포르투갈어
수도 딜리
표어 Unidade, Acção, Progresso
통일, 행동, 진보
국가 조국
인구 정보
인구 1,172,390명 (159위)
인구 밀도 76.2명/km²
지리 정보
넓이 14,609km² (154위)
정부 정보
대통령 타우르 마탄 루악
총리 샤나나 구스망
경제 정보
유통 화폐 미국 달러동티모르 에스쿠도
명목 GDP

GDP: $1억2930만

1인당: $1,103
GDP (PPP)

GDP: $2억2340만

1인당: $1,847

동티모르(영어: East Timor)는 동남아시아에 위치한 나라이다. 티모르섬의 동쪽 전부, 그리고 서쪽 내 일부 월경지를 영토로 두고 있으며, 수도딜리이다.

인도네시아 통치에서 벗어난 것을 기준으로 하면 20세기 최후의 독립국, 정부수립을 기준으로 하면 21세기 최초의 독립국이다. 1999년 당시 UN 평화유지군 임무로 한국군베트남 전쟁 이후 36년여만에 전투병을 해외에 파병(상록수부대)한 곳으로 유명하다.

1 역사[편집]

16세기 대항해시대 시절 포르투갈 상인들이 소문난 백단의 산지로 유명한 이곳을 찾아오면서 세계사에 이름을 올렸다. 17세기 초중반 포르투갈 세력이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에게 신나게 얻어터지며 몰루카 제도 등 주요 향신료산지와 거점들을 모조리 빼앗기는 와중에도 네덜란드 애들이 향신료에만 관심있고 백단에 관심없어서 포르투갈 세력권으로 유지되었으며, 이후 양국간 조약을 통해 티모르 섬의 분단과 동티모르의 포르투갈 지배가 공인되었다.

이후 그다지 별 볼 일 없는 포르투갈의 식민지배가 이어지다가 1942년, 태평양 전쟁의 와중에 남방작전의 일환으로 일본군에게 점령되었다. 중요한 사실은, 포르투갈은 중립국이었다는 것! 일본은 중립이건 뭐건 개무시하고 포르투갈령 동티모르를 접수했고, 포르투갈은 일본, 그리고 당장 유럽대륙의 독일이 두려워 제대로 항의조차 못했다. 1945년까지 이어지는 일본의 점령기간동안 수십만여 명의 주민들이 기아로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전쟁 종식 이후, 포르투갈의 무능한 통치와 옆동네 인도네시아의 독립에 고조받아 독립투쟁이 일어났으나 포르투갈 정부는 이를 힘으로 뭉개다가 1974년 좌파 군사 쿠데타(카네이션 혁명)로 정권이 무너지면서 식민지의 독립을 허용하기 시작했고, 이에 동티모르는 1975년 독립을 선언한다.

그러나 당시 동티모르 독립운동세력은 사회주의 세력의 영향이 강했고, 때문에 미국오스트레일리아는 동남아시아의 쿠바가 탄생하는 꼴을 볼 수 없다는 심정으로 독립에 반대했다. 이에 인도네시아가 즉시 군대를 출병, 동티모르 독립세력을 박살내고 동티모르를 자국의 27번째 주로 강제 편입시켰다.

이후 약 20여 년간 인도네시아의 식민통치, 이에 맞서는 독립세력의 게릴라 투쟁이 지속되었으며 1998년 수하르토 정권이 붕괴되고 내외의 압력을 받은 인도네시아 정부가 동티모르의 독립을 승인, 1999년에 자치권을 부여했고 그 직후 UN주도하 주민투표에서 독립이 결의되어, 2002년 정식으로 독립했다.

2 지리[편집]

이 문단은 비어 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2.1 지형[편집]

이 문단은 비어 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2.2 기후[편집]

이 문단은 비어 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3 정치[편집]

이 문단은 비어 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3.1 외교[편집]

이 문단은 비어 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4 행정구역[편집]

이 문단은 비어 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5 문화[편집]

골수 가톨릭 국가인 포르투갈의 500년 식민통치를 받은 덕분에 주민 대다수가 가톨릭 신자이다. 이는 스페인의 통치를 받은 필리핀과 비슷하지만, 필리핀의 경우 남부 민다나오섬을 중심으로 이슬람교 세력이 강한 반면 동티모르는 그냥 전 국민이 거의 다 카톨릭교도다. 전체국민에서 가톨릭교도가 차지하는 비중이 90% 이상을 차지하여 아시아 국가 중 최고비율이다. 식민통치 기간에도 가톨릭 교회가 은근슬쩍 독립운동을 지원하기도 했다. 다만 인구가 약 백만여 명(...)으로 심각히 적다 보니 추기경을 배출한 적은 없다.교황성하 추기경 1명만 좀 ㅠㅠ 인구 50만여 명의 카보베르데도 추기경을 배출했으니 가능성은 있을지도.

6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