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제11대 대통령 선거

11대 대통령 취임식에서의 전두환이순자
끝나버린 서울의 봄

대한민국 제11대 대통령 선거대한민국에서 1980년 8월 27일 치러진 대통령 선거이다.

1 배경[편집]

서울의 봄은 물밑에서 정부조직을 빠르게 장악해가던 신군부가 일으킨 5·17 쿠데타로 인해 무참히 끝나버렸다.[1] 전두환을 우두머리로 하는 신군부는 1980년 5월 17일을 기해 전국에 비상계엄령을 선포하였고, 전국대학에 휴교령을 내렸다. 김대중을 별 이유도 없이 계엄사령부로 연행하였고, 김영삼가택연금시켰다. 전두환 계엄사 합동수사본부장은 5·17 쿠데타에 반발하여 벌어진 광주민주화운동을 무참히 진압해버리고 그 세력을 더욱 강화시킨다. 결국 1980년 8월 16일, 최규하 대통령은 신군부에 의해 반강제적으로 대통령직 사임을 선언하였다. 이에 따라 유신헌법에 의해 제8~10대 대통령 선거 때와 마찬가지로 통일주체국민회의에 의한 간접선거에 의해 대통령을 선출하게 된다. 이미 실질적으로 정권을 장악한 신군부 세력은 전두환을 대통령으로 추대하기로 한다.

2 선거 결과[편집]

전두환이 단독 후보로 출마하여 득표율 100%로 당선되었다. 무효표는 단 1표가 나왔다. 무효표 내신 분의 용기에 박수를

후보자 정당 득표수 %
전두환 무소속 2,524 100.0
 
무효표 1
총 투표수 2,525 100
등록된 투표자수/투표율 2,540 99.4%

3 선거 이후[편집]

대통령 타이틀을 획득한 전두환은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게 된다. 대한민국 역사상 최악의 독재자가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박정희도 처음에는 국민들 눈치 보면서 직선제 대통령 선거를 치렀는데 이 자는 시작부터 얼굴에 철판 깔았다.

4 각주

  1. 서울에 봄이 허상이라는 의견이 있다. 이미 12.12 사태로 인해서 전두환이 모든 권력을 장악하고 있었고, 그 와중에 나온 서울의 봄은 김영삼김대중을 구금처리함으로써 이들의 세력결집을 막았고, 결국에는 손쉽게 5.17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역대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 및 대통령 역임자
헌정체제 제1공화국 제2공화국 제3공화국 제4공화국
대선
(년도)
제1대
(1948)
제2대
(1952)
제3대
(1956)
3·15(1960)
제4대(1960)
제5대
(1963)
제6대
(1976)
제7대
(1971)
제8대
(1972)
제9대
(1978)
제10대
(1979)
당선자 이승만 윤보선 박정희 최규하
헌정체제 제4공화국 제5공화국 제6공화국
대선
(년도)
제11대
(1980)
제12대
(1981)
제13대
(1987)
제14대
(1992)
제15대
(1997)
제16대
(2002)
제17대
(2007)
제18대
(2012)
제19대
(2017)
-
당선자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문재인 -
취소선은 무효 선거, 탄핵, 기울임체는 간접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