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공분실

보안분실(保安分室)은 대한민국경찰청 보안수사대가 근무하는 별관으로 방첩,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사람을 조사하기 위해 설치한 기관이다. 과거에는 대공분실(對共分室)이라고 불렀다.

1 상세[편집]

원래 목적은 방첩과 국가보안법 위반자를 조사하는 것이지만 군사정권 시절에는 민주운동가 같이 당시 높으신 분들의 심기를 건드린 자를 고문하던 장소로 유명하다. 높으신 분들의 심기를 건드린 자 말고도 간첩사건 관련 할당량 때문에 무고한 사람들이 대공분실에서 코렁탕 강제급식고문을 당하던 경우도 있었다. 가장 악명 높았던 것이 경찰청 직속의 남영동 대공분실이다.

보안분실은 보안상의 이유로 건물 명패를 달지 않거나, 위장 명칭을 달고 있었다. 2008년 인권위의 권고에 따라 마지못해 2016년에 “XX지방경찰청 XX동 별관” 형식의 정식 명패를 부착했다. 2010년대 후반까지 실존했으며, 많은 사람들이 영문도 모른채 영장없이 체포돼 강도높은 수사를 받았다.

2 알려진 시설물들[편집]

여러 보도를 통해 대외적으로 존재가 확인된 곳들이다. 2012년 국정감사를 통해 전국 27개 보안분실 목록이 대대적으로 공개된 이력이 있었다. 당시 대전청과 부산청은 산하 경찰서 및 본청에 보안수사대를 두고 있어 보안분실을 사용하고 있지 않았다.

  • 남영동 대공분실 (폐지)
    영상물에서도 자주 다뤄졌으며 대외적으로 상당히 노출되었던 대공분실 시설. “탁 쳤더니 억 하고 죽었다”의 그 곳이다. 남영역 바로 옆에 위치해 있다. 폐지되어 현재는 경찰청 남영동 인권센터로 운영되고 있다.
  • 신길동 대공분실 (폐지)
    이른바 "신길산업"이라는 위장간판을 내걸었던 곳으로, 영상물에서도 다뤄졌다. 해당 건물은 해체되고 2016년에 청소년 복지시설인 영등포 유스스퀘어가 지어져 운영중이다.
  • 경찰청 세검정로 별관 (홍제동 보안분실)
    퇴직 경찰의 모임으로 알려진 “충의회중앙회”라는 간판을 달고 있다. 충의회중앙회가 해당 건물에 같이 있는지는 불명.
  • 서울지방경찰청 자하문로 별관 (옥인동 보안분실)
    "부국상사"라는 간판을 내걸고 운영되었으며, 이 부지에 서울지방청 4개 분실을 모으는 “보안통합청사”를 계획했었으나 공안경찰 해체의 흐름, 지역 주민의 반발 등으로 표류 중이다.
  • 서울지방경찰청 장한로 별관 (장안동 보안분실)
    "경동산업"으로 불렸다.
  • 경남지방경찰청 비음로 별관
    2010년대에 부지 일부를 헐어 어린이집을 지어놨다. 위장용이 아니라 실제로 운영도 한다! 그 뒤에 분실은 그대로 있지만.

3 폐지[편집]

공안경찰에 대한 여론의 거부감이 높아지고 사회고발 영상물(영화 《1987》 등)의 상영으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자 보안분실의 운용이 어려워졌다. 시범 사업으로 가장 악명높았던 남영동 대공분실이 폐지되어 인권센터 및 여성·청소년 부서가 설치되고 5층의 고문실은 일반에 개방되었다. 뒤이어 경찰청 본청 및 지방경찰청에 설치된 보안분실을 폐지하고 보안수사대의 근무처를 본관으로 이전함에 따라 전국 27개 보안분실은 공식적으로 폐지되었다.[1]

4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