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팅

눈팅인터넷 상에 게시물 및 댓글 등의 글을 작성하지 않고 다른 이의 글을 지켜보기만 하는 행동 양식을 가리키는 대한민국인터넷 속어다. 채팅의 준말인 팅(ting)이 합쳐져서 만들어졌다. '채팅'을 언급하는 것으로 알 수 있다시피 팅(ting)은 PC통신 시절의 대화방(채팅방)에서 유래한 신조어다. 지금은 사어가 되었지만, 정팅(정기 채팅)이란 말이 여기에서 유래했다.

1 의미[편집]

눈팅은 단순히 게시글을 눈으로만 지켜봄으로써 키보드 배틀이 일어났을 시 특정 편을 들지 않고 중립적인 시각에서 인터넷상에서의 다툼을 지켜 볼 수 있도록 도와준다. 반면, 이렇게 눈팅을 하는 사람들은 키보드 배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이 담겨 있는 글이나 댓글을 작성하지 않아서 눈팅만 하고 돌아가는 사람이 갖고 있는 생각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증명할 수 있는 증거가 남아있지 않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키보드 배틀에서 글이나 댓글을 달면서 시간을 낭비하면서까지 싸움에 참여하고 있는 사람들은 눈팅만 하는 사람이 싸움을 관전했는지, 아니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없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눈팅은 커뮤니티의 규칙 위반으로 인한 차단을 피하는 현명한 방법으로 작용한다. 만약 그 원칙을 무시하고 자기 주장을 대놓고 드러내다 오히려 역풍을 맞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처음부터 분란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비로그인한 이용자에게 글이나 댓글을 달 수 있는 권한을 주지 않게 설정함으로써 회원이 아니면 강제로 눈팅을 하게 만드는 사이트가 있다. 애초에 욕설이 무분별하게 쓰여지면 운영자 입장에서 손을 쓰기가 곤란하기 때문에 반말이나 욕설이 몸에 밴 네티즌(디시인사이드, 일간베스트 저장소 등의 웹 사이트 사용자)의 유입으로 인해 게시판 분위기가 흐트러지는 것을 조기에 막기 위해서라고 한다.

디시인사이드의 속설에 따르면 뉴비는 닥치고 눈팅 삼개월(닥눈삼)이라고 한다. 이는 주제 파악을 하지 못 하고 댓글에 끼어들어 어그로를 끌어들이거나 동문서답을 하면서 대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뉴비에 대한 경고성 메시지이기도 하다.

2 해외의 용어[편집]

해외의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비슷한 용어가 사용되고 있다. 일본에서는 리드 온리 멤버(Read Only Meber)를 줄여서 ROM이라고 부르며, 영미권에서는 러커(Lurker)라고 한다.

3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