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식 키보드

키보드
멤브레인 플런저 팬타그래프
기계식 정전용량 무접점 광축

기계식 키보드(Mechanical Keyboard)는 컴퓨터 키보드 종류 중 하나다.

1 개요[편집]

100여 개에 달하는 각각의 키에 조그만 스위치를 탑재한 키보드. 입력 방식이 기계적 장치를 통해 이루어진다고 하여 기계식 키보드라 부른다. 최초로 등장한 키보드도 기계식 키보드였는데, 아무래도 키 하나하나에 해당하는 모든 스위치를 기판에 삽입해야 하기에 제조단가가 상당히 비쌌고, 이윽고 등장한 멤브레인 키보드에게 주류의 자리를 내주었다.

하지만 21세기에 접어들면서 멤브레인 특유의 둔탁하고 텁텁한 키감에 염증을 느낀 소비자들이 과거 기계식의 보다 좋은 키감을 찾기 시작했고, 독일체리사가 만든 스위치를 채택한 기계식 키보드들이 대거 등장했다. 특히나 기계식 키보드는 장시간 타이핑을 하는 작가 내지는 하드 게이머들에게 사랑을 받았는데, 어지간해선 멤브레인 키보드보다 소리가 훨씬 크기에 사무용으로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하는 건 썩 좋은 판단이 아니었다.

이 바닥에선 체리사의 MX 스위치가 거진 업계 표준으로 통하기 때문에, 후발주자인 카일사의 스위치도 아예 그냥 체리사의 라인업을 모방하고, 호환까지 가능하게끔 해서 나온다. 이외에 알프스를 비롯한 여타 기계식 키보드 스위치 제조사들이 있지만, 거진 도태되다시피 하여 기계식 키보드 스위치는 체리와 카일이 다 해먹는 형국이며 그 와중에 더 저렴한 옵테뮤가 저가 키보드 스위치로 나오고 있다.

전술한 것처럼, 멤브레인이나 팬타그래프에 비해 매우매우 비싼 방식이다. 최소 5~6만원 이상을 요구하며, 입문자용으로 추천받는 제품도 거진 8~10만원 내외의 가격을 자랑한다. 최상급의 물건의 경우 정전식 키보드, 리얼포스에 비견될 만한 정신나간 가격을 보여주기도 한다. 비싼 제품인 만큼 구매 전에 가능한 타건을 해보고 구매하도록 하자. 인터넷에서 보는 것과 실제 타건해 보는 것은 천지차이이며 생각외로 자신에게 맞는 축이 자신이 원했던 축이 아닐 수도 있다. 심지어는 멤브레인이나 팬타그래프가 자기 손에 가장 맞는 키보드일수도 있다! 보통 입력기기 전문점들은 다양한 회사와 종류의 키보드들을 구비하고 있으며 굳이 사지 않고 타건해 보더라도 그다지 신경쓰지 않으므로 부담같지 말고 테스트 해보자. 상당히 비싸고 호불호가 명확히 갈리는 물건이라 몇번 눌러본다고 결정할 수 있는 물건이 아니라는걸 알기 때문이다.

하지만 2016년 기계식 키보드 붐이 일어난 뒤부터는 그 가격이 1만원대로 매우 낮아졌으며 이름이 있거나 보급형 중에서도 성능이 좋은 키보드만을 추리더라도 3만원 정도면 족히 뽑을 수 있을 정도로 가격대가 내려갔다.[1] 키보드를 구매하기전 가능하면 키보드를 입력 할 때 느꼈던 경험들을 토대로 입력 방식을 가려낸 뒤 키보드를 고르면 뽑고 나서 후회하는 일이 조금이나마 덜어질 수 있다. 기계식 키보드는 입력 방식에 따라 소비자에게 전혀 다른 경험을 심어주기 때문에 구매 전 리뷰나 타건샵 등 확인하고 구매하는 것이 좋다.

2 체리 스위치 종류[편집]

체리사의 스위치들은 스위치의 윗부분에 색을 칠해 두었는데, 각 색상별로 세세한 구조가 다르다. 청색 스위치는 청축, 갈색 스위치는 갈축이라고 칭한다. 가격대가 비싸지만 품질 면에서는 가장 좋다.

  • 청축
    구조 상으론 하등 필요가 없는 추가적인 기믹을 이용해, 키를 입력할 때 마치 마우스를 클릭하는 듯한 효과음이 나는 방식. 때문에 키를 누를 때마다 딸깍거리는 소리가 요란하게 나며 그만큼 키의 입력 구분감이 탁월하다. 하지만 경쾌한 키감을 얻은 대신에 그만큼 소음이 심각한 수준이라, 집에서 혼자서 사용하는 소비자가 아니라면 다른 사람들 사이에서 썼다간 따가운 눈초리를 받기 쉬운 스위치. 2015년 생산분 부터 클릭음이 줄어들었는데 이는 체리가 의도한 것이라고 한다. 이전에도 체리는 청축의 소리를 줄이는 개량을 줄곧 해왔다. 키보드 커뮤니티들을 찾아보면 지속적으로 XX년 생산분 부터는 이전 생산분보다 소리가 작아졌다는 이야기가 반복적으로 나온다.
    청축은 누르는 쾌감과 사운드가 특징이기 때문에 주변에 피해를 입히지 않는 환경이라면 대부분 추천하는 스위치이다. PC방에서도 주로 이용하는 스위치이며 회사마다 다르지만 딸깍딸깍한 타이핑 사운드가 특징이다.
  • 갈축
    청축에서 클릭 소리를 내는 구조를 제거한 형태로 넌클릭이라 불린다. 청축보다 소음이 확실히 덜하며, 경쾌한 청축의 키감과는 달리 도각도각거리는 느낌을 준다. 보통은 청축의 크고 아름다운 소리에 질린 소비자들이 구매하는데, 그렇다고 적축이나 흑축 같은 리니어 방식도 영 아닌 경우에도 채용한다. 갈축조차 손에 맞지 않다면 그냥 정전용량 무접점 키보드로 가는 수밖에 없다.
    적축이 쉽게 눌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갈축을 선택하고, 청축의 소음 문제는 잡되 타이핑에서 느껴지는 입력감은 살리기 위해 택하는 것이 갈축이다. 또한 갈축은 과거 멤브레인은 아니더라도 청축보단 덜하나 소음은 있는 플린저를 이용한 유저라면 비슷한 느낌을 가질 수 있다. 물론 플린저가 갈축이나 적축보다 소음이 더 적지만 타이핑시 느낌이나 사운드는 기계식의 느낌을 살린 플린저보다 조금 더 강한 수준이라 적축의 쉽게 눌리는 느낌 때문에 오타가 잦다면 갈축이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 흑축
    순전히 스프링의 힘만으로 키입력을 수행한다. 청축이나 갈축과는 달리 리니어 방식이라 부른다. 후술할 적축과의 차이는 스프링의 강도밖에 없는데, 키의 압력이 매우 강하여 타건 시 쫄깃쫄깃한 손맛을 안겨 주지만 그만큼 손의 피로가 극심하게 쌓이는 방식이다. 타이핑을 무작정 강하게 치는 사람이거나 타이핑 하나하나에 무게감이 필요한 유저층에게 어울리는 스위치로 가볍게 누르거나 오랜 타이핑 작업을 겸하는 유저들은 절대 선택하지 말 것. 손가락에 피로감이 몰리는 건 둘째치고 익숙해지기는 커녕 손과 손목에 악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
  • 적축
    흑축에서 스프링의 강도만 줄인 것으로, 흑축과는 달리 건드리기만 해도 쑥 들어갈 정도이다. 리니어 방식 답게 조금만 누르더라도 키가 입력된 것으로 인식하기에, 손끝으로 살며시 키를 건드리는 속칭 구름 타법이 가능하다. 구름타법을 마스터할 경우 팬타그래프 키보드 뺨치는 정숙성을 자랑한다. 다만 도리어 청축을 타건하듯 힘세고 강하게 키를 누르면, 키캡이 그대로 보강판을 강타하기 때문에 매우 큰 소리가 난다.
  • 은축
    2016년에 출시된 신형 스위치이다. 적축, 흑축과 같은 리니어 스위치이며 45g의 키압을 가지고 있고 키의 최대 스트로크가 3.34mm이다. 최대 스트로크가 4mm인 다른 스위치보다 깊이가 얇다. 입력을 인식하는 깊이도 1.2mm로서 표준인 2mm보다 0.8mm만큼 얇다. 때문에 다른 키보드 스위치보다 훨씬 적은 힘으로 치는 것이 가능하며, 반대로 스위치가 너무 민감하기 때문에 의도치 않게 입력하는 일도 생긴다.

3 카일 스위치 종류[편집]

카일사의 스위치들은 체리 MX스위치를 모방한 물건으로 체리와 축 특성이 비슷하며 색깔이 같다. 초기 카일 스위치들은 평가가 좋지 못했으나 4세대 이후 스위치들은 체리와 비슷한 수준까지 올라갔다. 다만 체리와 키압이나 특성등이 약간씩 다르기 때문에 모방한 스위치라 하더라도 일부러 카일축을 찾는 사람들도 있다. 클릭과 넌클릭, 적축의 경우 체리에 비해 키압이 높으며 흑축은 키압이 낮은 편이다. 다만 이는 다른 요소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키보드마다 다를 수 있다는 점은 염두에 두자.

소모용으로 자주 고장나는 오테뮤와 달리 값어치를 보장해주는 스위치로 맘먹고 체리 스위치를 쓸 요량이 못 돼면 최후 선택지로 고르게 되는 스위치이다. 다시 말하지만 최후의 선택이다. 이 아래의 오테뮤 스위치는 그 내구도가 시망이라 말 그대로 소모용품 쓰듯이 써야하므로 키보드를 오래 쓰고 싶은 마음이라면 기계식 자체를 고르는 게 모순이긴 하나[2] 기계식을 끌어 안고 싶다면 대체로 체리, 카일이 많이 거론된다.

  • 청축
    체리사보단 덜하지만 클릭음이 확실하다. 오테뮤보단 스프링이나 하우징 통울림이 대체로 적다는 것도 장점.
  • 갈축
  • 적축
    제조사에 따라서는 체리사보다 키감이 무겁거나 더 가볍거나 하는 차이가 있다고 한다.

4 오테뮤 스위치 종류[편집]

체리사나 카일사에 비하면 5만원도 안 되는 매우 저렴한 가격에 기계식 키보드를 만날 수 있다는게 장점. 2017년 8월 현재 3만원 정도의 돈으로도 충분히 양질의 오테뮤축 키보드를 구입할 수 있다. 그런데 문제는 오테뮤 스위치의 특성상 내구도가 매우 저질스럽다는 점이다. 뽑기운이 아무리 좋아도 1~2년 넘기기가 용하고 대체로 몇 개월만에 키 하나가 씹히거나 중복으로 눌리는 등 문제가 발생한다. PC방에 쓰이는 키보드가 대체로 이런 키보드로 몇 개월 소모품으로 쓰다 스위치만 바꾸거나 하우징이 박살나면 그냥 버리는 용도로 사용하는 경우에 속한다. 가정에서 오랫동안 쓰고 싶다면 오테뮤는 쓰지 않는 게 정신건강과 비용측면에서 좋다. 소모품식으로 사용하더라도 당장에 카일 스위치로 눈을 돌리면 오테뮤보다 오래 굴리면서 쓸 수 있다. 그렇기에 기계식 키보드를 전적으로 쓰기보다 맛보기 용도로 쓰고 말 정도 아니라면 오테뮤 스위치 키보드는 쓰지 않는게 훨씬 낫다.

  • 청축
    다른 키보드 소리에 비해 높은 소리가 나는 키보드축. 체리 청축과 마찬가지로 다른 사람과 함께 있는 장소에서 사용하는 것은 좋지 않다. 피시방같이 다같이 시끄러운 곳은 예외. 타건감은 가벼운 편. 제조사에 따라 다르지만 비교적 키압도 낮다.
  • 갈축
    적축이 가볍게 눌려 오타가 많아 실수가 잦은 경우 그리고 청축의 딸깍 사운드는 너무 시끄러운 경우 갈축을 택하게 된다. 청축의 느낌은 살리되 적축처럼 사운드는 조용한 편에 속하는 키보드로 체리사의 갈축과 비슷하나 완전 동일하진 않고 제조사마다 청축에 가깝거나 적축에 가깝거나 한다. 허나 대체로 키감은 느끼되 소음은 줄이고 싶은 유저층이 택하게 되는 선택지가 된다.
  • 적축
    주로 게이밍 용도로 사용되는 키보드축. 가장 무난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손에 부담이 덜하다.

5 알프스[편집]

일본의 알프스전기주식회사에서 생산했었던 스위치. 체리와 더불어 기계식 키보드 스위치의 양대 산맥이다. 90년대 이전 출생으로 학교나 학원의 PC에서 뭔가 도마위에서 칼질하는 듯한 경쾌한 소리가 나고 찰진 타격감을 가진 키보드를 만진 기억이 있다면 그것이 알프스 스위치다. 유감스럽게도 지금은 생산이 중단된 지 오래. 특허를 피하기 위해 일부 부분을 변경한 유사축 키보드가 생산되었지만 원본의 느낌과는 차이가 있다는 평이 중평.

알프스 스위치도 체리 스위치처럼 색상별로 클릭, 넌클릭, 리니어 방식을 구분할 수 있지만 체리처럼 딱딱 떨어지진 않는다. 같은 색상이라도 클릭과 넌클릭, 리니어가 섞여있고 스위치의 상태에 따라 키감의 변동이 심하다. 체리스위치보다 내구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상태 좋은 알프스 스위치 키보드는 귀하다. 알프스축 커스텀 키보드 제작자들은 상태좋은 알프스 축을 구하는 과정을 등산에 빗댄다.

  • 알프스 클릭
    청축, 백축. 백축 유사축 키보드가 시중에 풀려있다. 청축은 희귀하다.
  • 알프스 넌클릭
    녹축, 갈축, 핑크축, 오렌지축, 흑축, 크림축. 넌클릭은 희귀도가 극과 극으로, 흑축이나 크림축은 종종 신품도 나돌지만 녹축이나 갈축은 에픽템에 가깝다.
  • 알프스 리니어
    녹축, 갈축, 황축, 백축. 리니어축부터는 슬슬 등산이란 것이 무엇인지 느낌이 올 것이다.
  • 기타 알프스 스위치
    회축, 컴팩트축, 더블액션축, 호박축. 앞의 세 축은 펑션키나 esc에 사용되는 특수 축이다. 호박축은 Apple IIc 컴퓨터에 사용되었기 때문에 어지간한 지출 없이는 구할수도 없지만 이걸 뜯어내는데는 큰 용기가 필요할 것이다.

6 각주

  1. "믿거앱"이라는 멸칭이 있는 ABKO, COX사 키보드가 보급형에서 매우 흔하게 추천된다. 키보드를 내려 치거나 집어 던질 일이 없으면 뽑기운만 괜찮으면 QC 개판인 이 회사의 키보드 사이에서 괜찮은 제품을 구매 할 수 있기 때문.
  2. 아무리 내구도를 발전시켰어도 스위치 자체의 약점 및 단가 등 따지고 보면 멤브레인이나 플런저보다 무겁다. 물론 그렇다고 멤브레인이나 플런저가 기계식 키보드의 타건감이나 소리의 경쾌함을 보장하진 않고 오히려 멤브레인의 경우 러버돔이나 내부에 포함된 부품이 일자로 되어 있어 키가 하나 나가버리면 비싼 제품이 아니고서야 싹 고쳐야 하는 문제를 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