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 카드

ASUS ROG STRIX-GTX1080-O8G-GAMING 20160614.jpg

그래픽 카드(Graphic card)는 컴퓨터의 부품 중 하나로, CPU의 명령 하에 이루어지는 작업 현황을 모니터에 출력하고 3차원 그래픽 게임을 구동할 때 3D 연산과 결과물을 화면에 그려주는 장치다.

1 개요[편집]

그래픽 카드는 비디오 카드, VGA(Video Graphics Array), 그래픽 어댑터 등 다양한 명칭으로 불리우고 있으며, 이 중 가장 많이 쓰이는 명칭은 그래픽 카드와 VGA가 되겠다. 사실 VGA는 정확한 의미에서 그래픽 카드를 대변한다고는 할 수 없다.

보통 컴퓨터 당 1개가 들어가며, 종종 그래픽 카드를 복수로 장착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SLI/크로스 파이어 라고 칭한다. 머신 러닝이 크게 확산되면서 팜(Farm)을 구성해 그래픽 카드를 주렁주렁 달고 있는 컴퓨터를 여러대 굴리는 것을 심심찮게 볼 수 있으며, 암호화폐 채굴용으로도 날개 돋힌듯이 팔려 나갔다.

2 역사[편집]

당연히 CPU가 북치고 장구치고 지지고 볶고 다 하던 PC시장 초창기때는 그래픽 카드라는 개념이 없었다. 그래픽이 화려해지자 연산부담히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했고, “그래픽 가속기”라는 형태로 그래픽 연산을 일부 분담했던 것이 그래픽 카드의 출발이다. 2D 가속, 3D 가속 기능을 장비하면서 CPU에 버금가는 높은 비중을 가진 장비가 되었다.

3 제조·유통 방식[편집]

기본적으로 기판(PCB)에 GPU와 비디오 램, 바이오스 등을 장착해서 제작한다. 이중에서 레퍼런스(레퍼)와 비레퍼런스(비레퍼)가 있다.

  • 레퍼런스는 각 그래픽 카드 제조사에서 GPU 칩셋 제조사인 nVIDIA / AMD가 설계한 기준대로 제작한 그래픽 카드를 뜻한다.
  • 비레퍼런스는 각 그래픽 카드 제조사에서 그래픽 카드의 기판이나 쿨러를 NVIDIA/ AMD가 설계한 기준을 따르지 않고 제작한 그래픽 카드를 뜻한다. 하이엔드 제품의 십중팔구는 비레퍼.

보통 엔비디아AMD(구 ATI) 같은 회사들은 GPU만 만들고, 이를 이용해 그래픽 카드를 제조하는 회사가 따로 있다. 주요 GPU 제조업체는 인텔, AMD, NVIDIA이며 이 중 점유율 1위는 인텔이다. 특별히 내장그래픽이 없는 제온 시리즈를 구매하지 않는 이상 인텔 제품에는 100% 확률로 내장그래픽이 있기 때문. 보통 사무용으로 컴퓨터를 사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따로 외장 그래픽이 필요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 그리고 AMD보다 인텔이 점유율이 더 크고, AMD는 내장그래픽이 없는 모델도 많아서 인텔의 그래픽 점유율이 더 높아지게 보인다. 그리고 외장그래픽만으로 점유율을 따질경우 엔비디아가 약 78% 정도 AMD가 약 22% 정도를 차지하고있다.

3.1 용도별 구분[편집]

  • 리테일용
    일반사용자용으로 판매되는 제품들. 지포스, 라데온 등의 브랜드들이 여기에 속한다. 단순한 화면출력기부터 고가의 게이밍 특화 제품 등 제품의 스팩트럼이 넓다.
  • 전문가용
    단순 그래픽 출력보다 세부 연산(모델링, 딥러닝 등)에 특화된 제품들. 타이탄, 쿼드로 등의 브랜드들이 여기에 속한다. CAD, Maya등의 OpenGL 가속을 주 목적으로 하여 생산성을 높히기 위해 제작된다. 고가의 전문가형 그래픽 카드들은 3D 작업시 하드웨어 랜더링을 통한 실시간 랜더링으로 작업 능률에 큰 향상을 볼 수 있고, 일부분은 GPGPU를 지원하기도 한다.
  • 가상화폐 채굴용
    가상화폐 열풍으로 인해 시장에 리테일 그래픽카드가 씨가 마르자, 제조사들이 시장 과열을 막기 위해 가상화폐용으로 생산한 제품이다. 화면출력 기능이 필요없기 때문에 포트가 제거되어 있고, 모델명도 다르다.
  • 내장 그래픽
    그래픽 감속기
    CPU에 내장되어 있는 그래픽 카드, 성능은 당연히 나쁘다. 하지만 2017년 이후로는 개선된 편이다.

3.2 좋은 그래픽카드를 사야 하는 이유[편집]

그래픽 카드는 10만원 미만의 저가형 그래픽 카드부터 100만원을 초과하는 고급형 그래픽 카드까지 그 가격대가 무척이나 다양하다. 보통 50만원 이하로 사지만당연한 말이겠지만 비싼 그래픽 카드일수록 주 기능인 3D 게임에서 보다 높은 성능을 내어주며, 부가적으로 멀티미디어 작업에도 더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사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외장형 그래픽 카드의 주 기능은 3D 게임을 위한 것이 가장 큰 요인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반대로 말하면 3D 게임을 즐겨하지 않는 사용자의 경우 굳이 비싼 그래픽 카드를 살 필요가 없다.

그러나 그래픽 품질에 욕심이 있어 고해상도의 모니터와 그래픽 옵션을 한껏 올려 정말 폼나는 화면으로 끊김 없이 3D 게임을 즐기고 싶다면 어느 정도의 투자는 각오해야 할 것이다. 3D 게임 특성상 고해상도 일수록, 그래픽 옵션을 고품질로 적용할수록 그래픽 카드에게 부여하는 작업량은 커지게 되며, 이를 감당하기 위해서는 고가의 그래픽 카드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그래픽 카드 리뷰시에 동일 해상도와 동일 옵션을 적용하여 그래픽 카드별 프레임 테스트를 하는 이유도 절대적인 성능이 3D 그래픽 카드의 주된 가치로 평가받기 때문이다. 여기에서 빼놓을 수 없는 개념이 FPS이다.

하지만 낮은 성능의 CPU를 쓰면서 무리하게 좋은 그래픽카드를 쓰는 것은 나쁜데, 병목 현상으로 제 성능을 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4 오버클럭[편집]

당연하게도, 그래픽 카드도 오버클럭이 가능하다. 오버클럭을 위한 팁을 준다면

  • 과도한 오버클럭은 피하라
    과도한 오버클럭의 기준은 그래픽 카드마다 다르기 때문에 정확한 가이드를 세우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일반적인 유저 기준에서는 전압을 수정하지 않고 기본 전압에서 작동 가능한 최대 클럭을 한계치로 보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발열이 주 원인으로 작용하여 기판이나 각종 부품이 타는 경우가 발생하는데, 전압을 수정할 경우 전기적 특성상 높아진 전압만큼 전력과 발열 부문은 단순 비례 상승이 아니라 제곱 비례로 상승하기 때문에 하드웨어에 큰 부담으로 작용 할 수 있기 때문이다.
  • 오버클럭 안정성 테스트를 위한 프로그램 선별
    최근에 출시되는 그래픽 카드는 과도한 부하가 가해지지 않도록 최소한의 내부적인 안전 장치가 마련되어가는 추세이지만, 과거에 출시된 그래픽 카드(지포스 500번대 이전)의 경우에는 안전 장치가 미흡하여 오버클럭으로 인한 참사가 더 쉽게 일어날 수 있다.
  • 일반적으로 그래픽 카드의 두뇌라 할 수 있는 GPU 코어는 약 100도 이상의 온도에서도 정상적인 작동을 보장하고 있기 때문에 코어가 타버리는 일은 거의 없지만, 그래픽 카드가 일을 할 수 있게 밥을 공급해주는 전원부. 즉, 전원부 를 구성하고 있는 각종 부품이 발열을 견디지 못하고 부품이 손상되거나 심하면 타버리는 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더 높기 때문에 안정성 테스트시 과도한 부하를 가하지 않도록 프로그램을 선별하는 것이 중요하다.
  • 쿨링 상태 점검
    오버클럭에 있어 쿨링은 매우 중요하다. 또한, 오버클럭을 하지 않더라도 그래픽 카드를 구매함에 있어 각 제조사별 쿨링 능력은 구매 사유에 중요한 요소로써 작용하게 된다. 반도체의 특성상 온도가 높을수록 동작 안정성은 낮아져 에러율이 높아지기 때문에 쿨링 능력은 좋으면 좋을수록 나쁠 것이 없다고 할 수 있다.
  • 기본 클럭의 경우에는 3D 게임시 GPU 온도가 100도 가까이 치솟더라도 이상 현상이 없는 것이 정상 제품이지만, 사용자 오버클럭시에는 제조사에서 보증한 클럭을 초과하기 때문에 오버클럭 능력과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좋은 쿨링 환경을 갖추는 것이 매우 유리하다. 이러한 까닭으로 동일한 그래픽 카드라도 쿨러가 다르면 오버클럭 한계치는 달라질 수 있다.

5 문제점[편집]

2010년 중후반 비트코인 붐 이후에는 가상화폐 채굴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 부품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픽 카드 업체들이 가상화폐 채굴용 그래픽 카드를 출시하고 있지만 채굴업자들은 그런 거 없이 돈 되는데로 구입해서 사용하기 때문에 일반 사용자들이 받아야 할 수혜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값만 뛰기 때문. 게다가 이 업자들이 쓰다 버린 그래픽 카드가 불량인 제품이라는 소문이나 정황들이 나오면서 중고 시장을 나락으로 떨군 사례도 있는 만큼 중고 제품 시장까지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것 때문에 구입 시 주의가 필요한 제품이기도 하다.

국내에서는 다른 문제가 하나 더 있는데 바로 용팔이라 부르는 서울 용산 전자 상가 관련한 업체들 때문이다. 이들 업체들은 그래픽 카드 제조 회사로부터 물건을 구입해서 소비자에게 다시 파는 구조로 수익을 극대화 하는 전략을 사용하는데 그 값이 가히 창렬이기 때문. 해외 직구로 구매하는 것이 더 저렴할 지경이니 말 다 했다. 그래서 RTX 3080 판매 관련하여 ASUS가 먼저 용팔이와 손절치고 쿠팡에 넘겨주면서 그동안 용팔이들에게 축적된 분노가 터졌던 일례가 있다.

해당 문서에도 서술되어 있지만 그래픽 카드만 올려서는 원하는 성능을 끌어내기에는 어렵다. 컴퓨터는 CPU, 그래픽카드, 저장매체의 3대장과 마더보드, 파워서플라이의 지원 부품 그리고 이를 표현하는 모니터의 성능에 따라 3대장이 같은 부품이더라도 실체감이 사뭇 달라지는 경우도 있다. 그러므로 그래픽 카드의 성능에만 맹신하기 보다는 골고루 업그레이드 함으로서 성능을 이끌어내는 것이 중요하다.

6 같이 보기[편집]

7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