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

국기(國旗)는 나라(국가)를 상징하는 깃발을 뜻한다. 국가를 식별하는 데에 사용된다. 보통 가로세로 3대2 비율의 직사각형으로 생겼으나, 그 형태에서 벗어난 국기를 지닌 나라도 간혹 존재한다.

1 역사[편집]

역사적으로 국기는 본래 군기에서 유래했다. 전근대 전장에서 각 군대의 소속을 알아보기 위한 표식은 필수였고, 국왕이나 귀족 가문의 문장이 그려진 깃발이 그 역할을 맡고 있었다. 이러한 군대의 깃발이 국기의 모태라고 할 수 있는데, 추후 선박에도 소속을 밝히기 위해 깃발을 게양하는 습관이 발생했다. 전장과 마찬가지로 바다에서도 선박의 소속을 알아보기 위한 표식은 필수였던 것이다.

이렇듯 군사외교라는 중요한 부분에서 국기의 필요성이 증명되었기에, 근대 이후에는 국제법상으로 각 나라는 국기를 필수적으로 제정해야 한다.

2 국기 유형[편집]

유럽의 국가들은 삼색기나 십자기 등의 도안을 사용한 것이 많다. 영연방의 경우 캐나다인도 등 몇몇 나라를 제외하면 영국의 국기 유니언 잭(영국)을 자국 국기에 첨부하고 있는 경우가 있다. 이 외에도 공산권 등에서는 국기에 또는 노동을 뜻하는 망치 등을 넣는 경우가 흔히 있다.

2.1 자주 사용되는 형태[편집]

  • 삼색기 : 프랑스의 삼색기가 시초. 이것도 프랑스, 이탈리아와 같은 세로줄 삼색기와 네덜란드, 러시아같은 가로줄 삼색기로 구분된다. 삼색기의 경우 아무런 문양이 없는 삼색기도 있지만 중간에 국가의 문장이나 상징을 넣은 삼색기도 존재한다.
  • 남십자성 : 주로 남태평양 일대의 국가의 국기에 사용된다. 이외에 브라질의 국기에도 조그만하게 삽입이 되어있다.
  • 유니언 잭 : 주로 오세아니아 지역의 영연방 국가들에게서 사용된다.
  • 십자가 : 유럽쪽에서 많이 사용되는 문양이다. 주로 기독교가 주류를 이루는 국가들이 많으며, 북유럽 국가들의 경우 스칸디나비아 십자가라고 하여서 따로 구분하기도 한다. 특이하게도 통가왕국의 경우는 오세아니아에 있는 국가임에도 십자가를 집어넣은 경우에 해당한다.
  • 초승달과 별 : 월성기라고도 한다. 주로 이슬람교가 다수를 이루는 국가들에게서 많이 사용된다. 다만 오른쪽이 열려있는 달의 경우 정확한 위상을 따지면 사실 초승달이 아니라 그믐달에 해당한다.
  • 별 : 오각형의 별이 많이 사용되는데 이 경우 혁명을 겪고 정부를 수립한 국가들에게서 많이 볼 수 있다. 다만 이스라엘의 경우는 다윗의 별이라 불리는 육망성을 사용한다.
  • 낫과 망치 : 공산혁명을 거친 국가들에게서 사용된다. 이 경우 보통 붉은색은 패키지로 따라붙는게 일반적

2.2 일반적으로 상징하는 색상[편집]

국기의 색상에도 각각의 색이 상징하는 의미가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다음은 어느 정도 공통점을 가지는 경우들에 해당한다.

  • 적색 : 공산혁명을 겪은 국가들에게서 사용될 경우 이 색은 거의 100% 혁명과 공산당을 의미한다고 할 수 있다.
  • 녹색 : 아랍권에서는 신성한 색으로 여겨지기 때문에 이 색을 즐겨쓰는 경우가 있다.
  • 흑색 : 아프리카 일대의 국가들에게는 이 흑색이 아프리카(혹은 흑인)를 상징하는 색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3 국기 훼손에 대한 처벌[편집]

국기를 의도적으로 훼손하는 것은 현행 대한민국법상 불법이다. 국기를 훼손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7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다. 다만 '대한민국을 모욕할 목적으로 훼손함'이 전제되어야 하기 때문에 실수로 훼손하는 행위는 일정선에서 용인될 수 있으며, 욱일기유엔기(유엔) 등 국기가 아닌 것이나 인공기(북한) 같이 대한민국이 인정하지 않은 미승인국의 국기는 국기 훼손의 사례에 해당되지 않는다.

4 각 나라별 국기[편집]

5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