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이 무너지고 사회가 무너지고

1 개요[편집]

2003년 12월에 최모씨가 고덕주공아파트 단지의 한 동에서 투신자살을 시도하며 소동을 벌이면서 왜 이렇게 자살 소동을 벌이고 있냐고 묻는 방송 기자를 향해 던진 한 마디. 특유의 말투와 임팩트 때문에 상당히 큰 인기를 끄는 유행어가 되었다. 화면을 가리고 소리만 듣는다면 워낙에 임팩트가 있는 말투여서 교회 설교 강단에서 썼다고 오해할만도 하다.

세상을 구조기능주의적인 시선으로 바라보는 인물이라 카더라

동영상에 나온 최모씨가 에어장으로 오인되는 일도 있었다.

2 음원합성 필수요소[편집]

음원합성 필수요소로도 간간히 사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