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을미음)은 한글 낱자의 을 겹쳐 놓은 것이다. 첫소리로는 쓰이지 않고 받침으로만 쓰인다.

어말이나 닿소리 앞에서는 ㅁ으로 소리난다. 하지만 다음 음절이 홀소리로 시작하면 ㄹ, 다음 음절 첫소리가 ㅁ이 된다.

  • 앎 → [암ː]
  • 삶다 → [삼ː따]
  • 삶은 → [살ː믄]
  • 젊다 → [점ː따]
  • 젊으니 → [절ː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