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삼성한화 벤치클리어링

야구야못알 (토론 | 기여)님의 2017년 5월 21일 (일) 20:53 판 (새 문서: == 소개 == '''KBO 역사상 최고의 난투극''' '''1이닝 2벤치클리어링''' == 사건의 시작 == 5월 21일 삼성과 한화의 시즌 3차전 대결. 아무래도...)
(차이) ← 이전 판 | 최신판 (차이) | 다음 판 → (차이)

1 소개

KBO 역사상 최고의 난투극

1이닝 2벤치클리어링

2 사건의 시작

5월 21일 삼성과 한화의 시즌 3차전 대결. 아무래도 삼성이 이기면 스윕을 하기 때문에 굉장히 중요한 경기였다.

3회말 윤성환이 김태균에게 몸쪽을 강타했지만 맞았다.[1] 여기서 문제였다.

김태균하고 윤성환이 벤치클리어링이 발생했다. 여기까지는 그냥 평소에 일어나는 평범한 벤치클리어링 이였는데...

3 사건의 정점

그 다음 타자 로사리오가 타석에 들어섰다. 윤성환이 2볼 2스트라이크에서 몸을 맞추자 로사리오가 흥분을 했는데.[2] 여기서가 시작이다.

어쨋든 벤치클리어링이 일어났는데 정현석이 윤성환을 밀치고 비에누에바가 윤성환을 때리는 초유의 사건이 일어난것이였다.

여기까지는 문제가 없는데 하필 윤성환을 때린걸 목격한 강봉규 코치가 비에누에바한테 발차기,주먹을 때리는사건이 발생했다.

아무리 코치라 그래도 선수를 말려야지 그걸 때리는건 문제가 있다.

그리고 그당시 삼성의 포수였던 권정웅이 정현석을 잡자 정현석이 권정웅을 1대를 때리자 그 당시 승운이 없었던

패트 지크릭이 정현석을 눕혔다. 말 그대로 개판이다.

4 퇴장 목록

삼성: 윤성환,패트 지크릭,김승현[3]

한화: 비에누에바,정현석

5 문제점

강봉규 코치가 선수들을 안말리고 오히려 선수를 때리는걸 왜 퇴장을 안시켰냐고 항의가 있었다.

참고로 코치들은 스파이크 신발을 신었기 때문에 선수들에게 잘못 맞으면 선수 생명이 끝나버리기 때문에 그랬다.

그리고 퇴장을 안시켰다는 논란이 있다. 코치가 선수를 때렸는데 정작 눕히기만 한 패트 지크릭이 퇴장을 당했으므로 여러므로 욕먹을 상황이다.

6 기록

양팀 선발투수 퇴장[4]

  1. 맞았다긴 보다는 살짝 옷을 스친정도였다
  2. 화날만 하는데 3연속 사구를 맞았기 때문에.
  3. 그 다음 타자인 차일목에게 몸맞는 공으로 3연속 사구를 맞았기 때문이다.
  4. KBO 역사상 최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