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1번째 줄: 1번째 줄:
 
{{다른뜻|유리 (동음이의)|광물}}
 
{{다른뜻|유리 (동음이의)|광물}}
 
{{토막글}}
 
{{토막글}}
'''유리'''(瑠璃)는 이산화규소(SO<small>2</small>)로 이루어진 [[광물]]로, 영어로는 '''글래스'''(Glass)라고 한다. 실생활에서는 투명한 성질 때문에 유리잔이나 [[창문]] 등에 많이 쓰인다. 일상 생활에 이용하기에 적당한 강도를 가지고 있으나 외부의 충격에 쉽게 깨진다. 기술이 발전하면서 잘 안 깨지게 만들거나, 깨져도 날카로운 파편 때문에 다치지 않도록 하는 경우가 많아졌다.<ref>자동차 유리처럼 필름을 씌워서 잘게 쪼개지도록 하는 것이다.</ref> 그래도 깨졌을 때 안 다친다는 보장은 없으니까 가능한 깨지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이 좋다. 총알을 막을 수 있는 유리는 [[방탄]]유리라고 부른다.
+
'''유리'''(瑠璃)는 [[이산화규소]](SO<small>2</small>)로 이루어진 [[광물]]로, 영어로는 '''글래스'''(Glass)라고 한다. 실생활에서는 투명한 성질 때문에 유리잔이나 [[창문]] 등에 많이 쓰인다. 일상 생활에 이용하기에 적당한 강도를 가지고 있으나 외부의 충격에 쉽게 깨진다. 기술이 발전하면서 잘 안 깨지게 만들거나, 깨져도 날카로운 파편 때문에 다치지 않도록 하는 경우가 많아졌다.<ref>자동차 유리처럼 필름을 씌워서 잘게 쪼개지도록 하는 것이다.</ref> 그래도 깨졌을 때 안 다친다는 보장은 없으니까 가능한 깨지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이 좋다. 총알을 막을 수 있는 유리는 [[방탄]]유리라고 부른다.
  
 
유리는 녹여서 굳혔을 때 투명해지는 특성 때문에 예로부터 색을 입혀서 예술품을 만드는 시도가 많이 있었다. 유리구슬이나 [[스테인드글라스]] 같은 걸 예로 들 수 있다.
 
유리는 녹여서 굳혔을 때 투명해지는 특성 때문에 예로부터 색을 입혀서 예술품을 만드는 시도가 많이 있었다. 유리구슬이나 [[스테인드글라스]] 같은 걸 예로 들 수 있다.
7번째 줄: 7번째 줄:
 
{{각주}}
 
{{각주}}
 
[[분류:광물]]
 
[[분류:광물]]
 +
[[분류:규소]]

2020년 4월 2일 (목) 01:35 판

틀:토막글 유리(瑠璃)는 이산화규소(SO2)로 이루어진 광물로, 영어로는 글래스(Glass)라고 한다. 실생활에서는 투명한 성질 때문에 유리잔이나 창문 등에 많이 쓰인다. 일상 생활에 이용하기에 적당한 강도를 가지고 있으나 외부의 충격에 쉽게 깨진다. 기술이 발전하면서 잘 안 깨지게 만들거나, 깨져도 날카로운 파편 때문에 다치지 않도록 하는 경우가 많아졌다.[1] 그래도 깨졌을 때 안 다친다는 보장은 없으니까 가능한 깨지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이 좋다. 총알을 막을 수 있는 유리는 방탄유리라고 부른다.

유리는 녹여서 굳혔을 때 투명해지는 특성 때문에 예로부터 색을 입혀서 예술품을 만드는 시도가 많이 있었다. 유리구슬이나 스테인드글라스 같은 걸 예로 들 수 있다.

각주

  1. 자동차 유리처럼 필름을 씌워서 잘게 쪼개지도록 하는 것이다.